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돌미역 트릿대 채취어업', 8번째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지정

송고시간2020-07-06 11:00

댓글

통영·거제의 전통 미역채취 방식…복원·계승에 3년간 7억 지원

견내량 돌미역 트릿대 채취어업 전경
견내량 돌미역 트릿대 채취어업 전경

(서울=연합뉴스) 해양수산부는 경남 통영과 거제의 견내량 해역에서 전통적으로 돌미역을 채취하는 방식을 제8호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지정했다고 6일 밝혔다. 2020.7.6. [해양수산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예진 기자 = 해양수산부는 경남 통영과 거제의 견내량 해역에서 전통적으로 돌미역을 채취하는 방식을 제8호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지정했다고 6일 밝혔다.

이 방식은 '트릿대'라는 긴 장대로 물속 바위에 붙은 미역을 감아올리는 전통 채취방식이다. 돌미역은 일반적으로 썰물 때 바위에 붙은 것을 손으로 따지만, 이 지역 어업인들은 미역 종자의 훼손을 막기 위해 이런 전통 어업방식을 고수하고 있다.

매년 5월이면 견내량 양쪽에 자리 잡은 통영 연기마을과 거제 광리마을 주민들이 어선 50여 척을 동원해 함께 채취 작업에 나선다.

견내량 돌미역은 이 지역의 거센 물살을 견디며 천연 암반에서 자라 식감이 단단하고 깊은 맛이 난다. 이순신 장군의 난중일기에 기록되고, 조선시대 왕에게도 진상됐을 정도로 품질이 우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해수부는 4월부터 1차 서류평가와 2차 현장평가, 3차 최종평가를 거쳐 견내량 돌미역 트릿대 채취어업을 국가중요 어업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앞으로 3년간 어업유산의 복원과 계승에 사용할 수 있도록 총 7억원의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2015년부터 국가중요어업유산을 지정하고 있는데 지금까지 제주 해녀어업, 보성 뺄배어업, 무안·신안 갯벌낙지 맨손어업 등 총 7가지가 지정됐다.

1960년대 견내량 돌미역 채취 및 건조 모습
1960년대 견내량 돌미역 채취 및 건조 모습

(서울=연합뉴스) 해양수산부는 경남 통영과 거제의 견내량 해역에서 전통적으로 돌미역을 채취하는 방식을 제8호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지정했다고 6일 밝혔다. 2020.7.6. [해양수산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oh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