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추가 피해자들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은 감독, 주장의 왕국"

송고시간2020-07-06 10:24

댓글

고 최숙현 가혹행위 피해 증언…폭행당한 자신들 경험도 털어놔

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 추가 피해자 기자회견
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 추가 피해자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 선수들과 이용 의원 등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과 관련해 피해실태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7.6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고(故) 최숙현 선수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에서 함께 뛰었던 동료들이 '고인이 당했던 폭행'을 증언하고, 자신들이 겪은 폭행도 폭로했다.

현역 선수인 두 명은 용기를 내어 6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을 찾았다.

"저희는 고 최숙현 선수와 함께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선수 생활을 한 동료 선수입니다"라고 말문을 연 두 선수는 "오늘 우리는 그동안 보복이 두려웠던 피해자로서 억울하고 외로웠던 숙현이의 진실을 밝히고자 이 자리에 섰다.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은 감독과 특정 선수만의 왕국이었다. 폐쇄적이고 은밀하게 상습적인 폭력과 폭언이 당연시됐다"고 말했다.

이들은 "감독은 숙현이와 선수들에게 상습적인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다. 주장 선수도 숙현이와 우리를 집단으로 따돌리고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다"고 했다.

이어 2016년 콜라를 한 잔 먹어서 체중이 불었다는 이유로 20만원 정도의 빵을 먹게 한 행위, 견과류를 먹었다는 이유로 폭행한 행위, 2019년 3월 복숭아를 먹었다고 감독과 팀 닥터가 술 마시는 자리에 불려가서 맞은 장면 등을 증언했다.

최숙현 동료들 "정신병자 취급…옥상 끌고가 뛰어내리라 협박도"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두 선수는 "경주시청에서 뛰는 동안 한 달에 열흘 이상 폭행당했다"고 자신들도 폭행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둘은 "선수 생활 유지에 대한 두려움으로 숙현이 언니와 함께 용기 내어 고소하지 못한 점에 대해 언니와 유가족에게 사과한다"며 "지금이라도 가해자들이 자신의 죄를 인정하고 제대로 처벌받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지난달 26일 세상을 떠난 고 최숙현 선수는 동료들에게 '용기'라는 유산을 남겼다.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에서 고인이 가혹행위를 당하는 모습을 보거나, 직접 폭행과 폭언에 시달리기도 한 추가 피해자들이 목소리를 내면서 가해자들의 처벌을 바라는 목소리도 함께 커졌다.

jiks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