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종인 "文정부, 불공정·비정의 화신처럼 정책"(종합)

송고시간2020-07-06 12:22

댓글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동환 기자 =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6일 "지금 모든 분야가 불균형의 극치"라며 "문재인 정부의 포용성장, 포용국가는 어디로 갔나"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코로나 사태가 벌써 5개월이 지났다. 현 상태로는 양극화 현상을 더 촉진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교육의 불균형, 빈곤의 세습화가 계속 진행되고 있다"며 "정부가 코로나 사태를 극복한다고 긴급재난지원금을 100만원씩 줬는데, 그 효과도 반짝하고 지난 것 같다"고 진단했다.

이어 "그런 조치를 한번 취하고 난 다음에 지금 2차로 발생하고 있는 코로나의 경제적 문제에 대해 아무런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가 출발하면서 포용국가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는데, 과연 그럴 수 있을지 매우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출범 초기에 얘기했던 포용적 성장은 다 어디로 갔나. 과연 포용적 성장을 위해 하는 정책이 어떤 것인지 명확히 설명해달라"고 요구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비공개 회의에서 "현 정부가 늘 정의와 공정을 특권처럼 내세웠지만 실은 불공정과 비정의의 화신처럼 모든 정책에 임했다"고 말했다고 김은혜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 극복 과정도 전임 정부의 방역 역량에서 기인한 것임에도 마치 본인들이 성공한 것처럼 말한다"며 "그런 것을 감추는 것은 정의롭지 못한 행위다. 정부의 불공정·비정의를 강도 높게 논해달라"고 비대위원들에게 주문했다.

입 굳게 다문 김종인
입 굳게 다문 김종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 참석해 입을 굳게 다문 채 앉아있다. 2020.7.6 zjin@yna.co.kr

zhe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