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스타 주총 또 무산…노조 "제주항공, 희망퇴직 규모도 제시"

송고시간2020-07-06 11:30

댓글

제주항공, 내일 이후 공식 입장낼 듯…이번주, 양사 M&A 분수령 되나

15일 베트남 기업결합심사 결과·김현미 장관 면담 등 '변수'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이스타항공의 임시 주주총회가 또다시 무산된 가운데 제주항공[089590]이 이스타항공의 '셧다운'을 지시한 데 이어 희망퇴직 규모도 사전에 산정해 이스타항공 측에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항공 측은 셧다운 지시 등에 대해 내일 이후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이어서 이번 주가 양사의 인수·합병(M&A) 작업에 최대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위기의 이스타항공
위기의 이스타항공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6일 오전 강서구 이스타항공에서 신규 이사, 감사 선임을 위해 열린 임시 주주총회가 제주항공의 명단 미전달로 또한번 무산됐다. 이날 이스타항공 사무실에 직원이 분주해 보인다. 2020.7.6 hama@yna.co.kr

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이 이날 소집한 임시 주주총회는 안건 상정이 이뤄지지 못한 채 이달 23일로 재차 연기됐다.

이스타항공은 앞서 제주항공에 대한 '압박용'으로 신규 이사·감사 선임안을 상정하기 위한 임시 주총을 지난달 26일 열었으나 제주항공이 후보 명단을 주지 않아 무산되자 이날로 주총을 연기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이스타항공 조종사노동조합은 양사의 경영진 회의록 등을 확보해 공개했다.

노조가 공개한 문서에 따르면 운항 승무직 90명(기장 33명, 부기장 36명, 수습 부기장 21명)과 객실 승무직 109명, 정비직 17명, 일반직 189명 등 직군별 희망퇴직 규모와 보상액이 상세히 적혀 있다. 총 405명에게 총 52억5천만원을 보상하는 방안이다.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가 공개한 내부 문서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가 공개한 내부 문서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또 다른 문서인 3월9일 양사 경영진 간담회 회의록에는 제주항공이 기재 축소(4대)에 따른 직원 구조조정을 요구했고, 이스타항공이 구조조정에 대한 자구 계획은 있으나 급여 체납으로 인해 시행 시점이 늦어지고 있음을 전달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여기에는 제주항공이 추가 대여금 50억원을 지급할 때에는 구조조정 관련 인건비로만 집행할 계획이라는 내용도 포함됐다.

박이삼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위원장은 "결국 제주항공의 지시에 따라 희망퇴직 인원과 보상액을 50억원에 맞춘 것"이라며 "4월에 구조조정을 전체 직원의 45%로 정했다가 이를 다시 절반으로 줄이며 고통 분담을 운운했지만 이미 계획이 정해져 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3월10일 실무 임직원 간담회 회의록에는 제주항공이 인력구조조정을 요구하고 양사 인사팀이 조속히 실무 진행하기로 의견을 나눴다는 내용이 적혀 있다.

또 제주항공이 비용 통제를 이유로 전 노선의 운휴를 요청했고, 이스타항공은 영업 의견을 취합해 최종 의사를 결정하자는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돼 있다.

주총장 찾은 박이삼 노조위원장
주총장 찾은 박이삼 노조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이스타항공 박이삼 노조위원장이 6일 오전 강서구 이스타항공에서 신규 이사, 감사 선임을 위해 열린 임시 주주총회장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주총은 지난달 26일과 마찬가지로 제주항공이 이사와 감사 후보자 명단을 전달하지 않아 무산됐다. 2020.7.6 hama@yna.co.kr

지난 3월20일께 이석주 당시 제주항공 대표와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가 나눈 통화 내용에 이어 또다시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의 셧다운과 구조조정 등을 지시한 점이 확인된 셈이다.

노조는 이날 제주항공의 모기업인 애경그룹 본사 앞에서 피켓 시위를 하고 제주항공과 애경그룹을 규탄하는 데 이어 7일 국회에서 정의당, 참여연대, 경제민주주의21 등과 간담회를 할 예정이다. 조만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면담을 요청해 정부가 이스타항공의 체불 임금 문제 해결 등에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촉구할 계획이다.

한편 제주항공은 일단 15일까지 선행 조건을 이행하라는 종전 입장에는 변함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오는 15일 베트남 기업결합심사 결과가 나올 예정인 만큼 이 결과가 제주항공의 인수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하고 있다.

주총 무산에 어두운 표정의 최종구 대표
주총 무산에 어두운 표정의 최종구 대표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이스타항공 최종구 대표가 6일 오전 강서구 이스타항공에서 신규 이사, 감사 선임을 위해 열린 임시 주주총회가 무산된 뒤 주총장에서 나와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 이날 주총은 지난달 26일과 마찬가지로 제주항공이 이사와 감사 후보자 명단을 전달하지 않아 무산됐다. 2020.7.6 hama@yna.co.kr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3일 채형석 애경그룹 부회장과 이스타항공의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차례로 만나 M&A 성사를 당부한 것으로 알려져 막판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인수 포기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던 제주항공과 애경그룹의 입장에도 변화가 감지된다는 얘기도 나온다.

이에 따라 이르면 내일 셧다운 지시 등에 대한 입장 발표시 이스타항공 인수에 대한 입장을 밝힐지에도 업계 안팎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주무부처 장관이 사실상 M&A를 빨리 마무리하고 인수하라고 주문한 것과 마찬가지인 만큼 제주항공 입장에서 섣불리 인수를 포기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hanajj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