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안희정 상주 첫날…이낙연·법륜스님 조문

송고시간2020-07-06 11:55

댓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모친 빈소 찾은 이낙연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모친 빈소 찾은 이낙연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모친 빈소가 차려지면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조문하고 있다. 2020.7.6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상주로서 모친 빈소를 지킨 첫날인 6일 오전 장례식장은 조용하고 차분한 분위기였다.

안 전 지사는 5일 밤 당국의 형 집행정지 결정에 따라 이날 새벽 광주교도소에서 서울대 장례식장에 도착해 상주 역할을 했다.

그는 담담하고 차분한 모습으로 고인이 된 모친 영정 곁을 지키며 찾아오는 사람들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다만 평일 오전인 탓인지 빈소를 찾는 발걸음은 전날에 비해 드물었다.

안 전 지사가 이날 처음 맞이한 조문객은 법륜 스님이었다.

법륜 스님은 조문을 마치고 "(안 전 지사와) 오래된 인연"이라면서 고인과 유가족을 애도했다.

안 전 지사는 2013년 법륜스님이 이사장으로 있는 평화재단의 '제9기 평화리더십아카데미'에서 강연자로 나선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오영훈 의원도 함께 빈소를 찾아 안 전 지사를 위로했다.

검은색 정장 차림의 이 의원은 방명록을 작성한 뒤 빈소에 들어가 고인을 기리며 헌화와 분향을 했다. 이어 영정을 향해 무릎을 꿇고 10여초간 묵념했다.

이 의원은 안 전 지사와 두손을 맞잡은 채 "많이 애통하시겠다"며 위로의 말을 건넸고, 안 전 지사는 "위로해주셔서 고맙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조문을 마치고 "같은 시기에 도지사로서 함께 일했다. 2002년 대선 때 저는 노무현 당시 대통령 후보의 대변인이었고 안 전 지사는 노 후보 보좌진에 속해 있었다"고 인연을 소개했다.

문희상 전 국회의장과 손학규 전 의원, 민주당 윤관석 송옥주 김윤덕 의원, '뽀빠이' 이상용 씨도 빈소를 찾았다.

문 전 의장은 5분여간 짧은 조문을 마치고 "안 전 지사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김윤덕 의원은 50분 가량 빈소를 지켰다.

정치권에서 보낸 조화, 조기 배달도 이어졌다.

민주당 홍영표 전해철 도종환 민형배 의원,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이 보낸 조기가 눈에 띄었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 박노해 시인이 보낸 조화도 있었다.

이날 오후에는 유족들 참석 하에 입관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안 전 지사의 모친 국중례씨는 4일 오후 숙환으로 별세했다. 발인은 7일 오전 6시, 장지는 서울시립승화원이다.

안 전 지사의 형집행정지 기간은 오는 9일 오후 5시까지다.

조문객 맞이하는 안희정
조문객 맞이하는 안희정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모친 빈소가 차려지면서 안 전 지사가 조문객을 맞이하고 있다. 2020.7.6 pdj6635@yna.co.kr

rbqls120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