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차별금지법 찬반청원 대결…"평등권" vs "동성애 조장"(종합)

송고시간2020-07-06 21:15

댓글

정의당, 차별금지법 알리기 캠페인 착수

정의당 차별금지법 제정추진운동본부 발족 기자회견
정의당 차별금지법 제정추진운동본부 발족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정의당 장혜영 의원(왼쪽부터), 김종민 부대표, 배복주 여성본부장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당 차별금지법 제정추진운동본부 발족 및 활동계획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7.6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강민경 기자 = 정의당이 당론으로 추진 중인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놓고 온라인 공간이 달궈지고 있다.

차별금지법은 성별, 건강 상태, 나이, 출신 국가, 성적 지향, 학력, 정치적 의견 등을 이유로 어떤 차별도 받아선 안 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며, 지난달 국회에 제출됐다.

그러자 국회 국민동의청원 홈페이지에는 차별금지법에 대한 찬반 청원이 각각 올랐다.

특히 지난달 24일 게재된 '포괄적 차별금지법 반대에 관한 청원'에는 6일 오후 8시 기준으로 9만2천여명이 동의했다. 현재 진행 중인 청원 중 가장 많은 동의를 얻고 있다.

청원인은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동성애를 조장해 건강한 가정을 해체한다"며 "법 제정을 강행하면 다음 세대에 바른 가치관과 윤리관을 물려줄 수 없고, 대한민국의 건강한 미래를 파괴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보수적인 목소리를 내는 이들이 반대 청원에 참여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시민단체와 정의당 의원들이 홍보하는 '포괄적 차별금지법 입법 촉구에 관한 청원'이 올랐다.

지난 2일 게시된 이 청원은 같은 시간 9천900여명이 찬성했다.

청원인은 "'국민은 모든 법 앞에 평등하다'라는 평등권을 다시 실현해보고자 한 법이 이 차별금지법"이라고 했다.

또한 정의당은 이날 오프라인은 물론 온라인을 통한 차별금지법 제대로 알리기 캠페인에 착수했다. 이 법안을 둘러싼 잘못된 정보를 바로잡고, 공감대를 확산한다는 취지다.

정의당은 동영상, 카드뉴스 등의 콘텐츠를 제작해 법안을 설명할 계획이다. '#평등에_합류하라', '#우리에겐_차별금지법이_필요하다' 해시태그 캠페인과 인터넷 밈(Meme·인터넷상의 재미있는 이미지) 챌린지 등도 진행한다.

km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