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용 사내벤처 방문…"미래만 보고 새로운 것만 생각"

송고시간2020-07-06 14:30

댓글

C랩 프로그램 참여 임직원들과 간담회…창의·도전 강조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이 6일 사내 벤처프로그램 'C랩' 현장을 찾아 "오직 미래만 보고 새로운 것만 생각하자"고 강조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수원사업장을 찾아 사내 벤처프로그램 C랩에 참여 중인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했다.

C랩은 삼성이 창의적인 조직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2012년 도입한 프로그램으로, 참여 임직원은 1년간 현업에서 벗어나 본인들이 낸 아이디어로 스타트업을 만들 수 있다.

C랩 간담회서 대화하는 이재용 부회장
C랩 간담회서 대화하는 이재용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삼성전자 경기 수원사업장을 찾아 사내 벤처프로그램 'C랩'을 통해 스타트업에 도전 중인 임직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0.7.6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이 부회장은 C랩 참여 임직원들에게 C랩에 참여한 계기, 사내 벤처 활동을 하면서 겪는 어려움 등을 듣고 창의성 계발과 도전적인 조직문화 등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다고 삼성은 전했다.

이 부회장은 "미래는 꿈에서 시작된다. 지치지 말고 도전해 가자. 끊임없이 기회를 만들자"며 "오직 미래만 보고 새로운 것만 생각하자"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간담회 전에는 C랩 스타트업 제품·기술이 전시된 C랩 갤러리를 돌아보면서 스타트업 기업들의 성과들을 체험하고 개선 방안을 제안하기도 했다.

이날 현장에는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 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장 사장, 최윤호 경영지원실장 사장 등 사장단도 함께했다.

'C랩 갤러리' 둘러보는 이재용 부회장
'C랩 갤러리' 둘러보는 이재용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삼성전자 경기 수원사업장에 위치한 'C랩 갤러리'를 찾아 사내 스타트업들의 제품과 기술을 살펴보고 있다. 2020.7.6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2012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C랩을 통해 스타트업에 도전한 직원은 163명이고, 이들이 45개 기업을 창업하면서 신규 일자리 200여개를 창출됐다.

삼성전자는 또한 C랩 프로그램을 확대해 2018년부터 회사 외부 스타트업을 키우는 프로그램 'C랩 아웃사이드'를 운영하며 현재까지 124개 외부 스타트업을 지원했다.

C랩 아웃사이드는 국내 스타트업에 팀당 최대 1억원의 사업지원금과 사무실, 맞춤형 컨설팅, 기술지원, 투자유치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C랩 프로그램은 삼성전자의 사회공헌 비전 '함께가요 미래로'를 반영한 대표적인 사업으로, 이 부회장이 우리 사회와 동행한다는 철학이 반영됐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이 부회장의 현장경영은 올해 들어 13번째다. 최근 한 달 동안만 지난달 15일 반도체·제품 부문 사장단 릴레이 간담회, 19일 반도체연구소 방문, 23일 수원 생활가전사업부 방문, 30일 반도체 부문 자회사 세메스 방문에 이어 6번째다.

'릴루미노' 기술 체험하는 이재용 부회장
'릴루미노' 기술 체험하는 이재용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삼성전자 경기 수원사업장에 위치한 'C랩 갤러리'를 찾아 사내 스타트업 '릴루미노' 기술을 체험하고 있다. 2020.7.6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