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보건교사 3명 중 1명만 "학교 코로나19 대응조직 운영 원활"

송고시간2020-07-06 15:00

댓글

보건교육포럼 서울지부 설문조사…"보건교사 업무 과중"

코로나19 [연합뉴스TV 제공]
코로나19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일선 학교에 꾸려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조직이 원활하게 돌아간다고 생각하는 보건교사는 3명 중 1명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단법인 보건교육포럼 서울지부와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서울지부 보건위원회는 6월 11∼13일 서울지역 초·중·고교 보건교사 58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더니 이같이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교육부는 교육 현장의 감염병 대응 능력을 높이기 위해 각 학교가 ▲ 발생감시팀 ▲ 예방관리팀 ▲ 학사관리팀 ▲ 행정지원팀 등 4개의 대응팀을 둬 상황을 관리하도록 하고 있다.

조사 결과 코로나19에 대응해 이 같은 조직을 꾸린 학교는 98.9%에 달했지만, 조직이 원활하게 운영되고 있다는 응답은 34%에 불과했다.

감염병 현황 일일보고, 밀접접촉자 조사, 학생·교직원 코로나19 예방교육, 일시적 관찰실 운영, 유증상자 진단 등 관련 업무가 대부분 보건교사 1명에게 집중되고 있다는 게 응답자들의 지적이다.

이 때문에 응답자의 87.5%(매우 그렇다 49.2%, 그렇다 38.3%)는 코로나19 업무 과부하를 느낀다고 답했다.

가장 힘든 점으로는 '감염병 대응 업무 분담에 대한 명확한 지침 부재'(64.0%), '보건교사 1인이 감당하기 어려운 업무량'(60.6%), '감염병 대응 업무는 모두 보건교사가 해야 한다는 관리자의 인식'(54.5%) 등이 꼽혔다.

등교가 시작되며 힘든 점으로는 '증상만으로 코로나19 의심 학생을 선별해야 하는 문제'(86.5%)를 지적한 교사가 가장 많았다.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는 '감염병 대응 조직의 업무 구체화'(52.2%)가 꼽혔고, '학교보건에 대한 관리자의 인식 개선'(48.2%), '학교 내 보건 전담 부서 신설'(37.1%), '거대학급 보건실 보조 인력 지원'(37.1%)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우옥영 보건교육포럼 이사장은 "시설 방역과 물품 방역도 필요하지만 일상에서 학생들이 면역력을 높이며 스스로 참여하는 '참여 방역'이 시급하다"며 "방역 행정은 모든 학교 구성원이 나눠서 하고 보건교사는 예방교육과 건강관리를 통해 '참여 방역'을 활성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cind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