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이린&슬기 "첫 유닛 부담감 있지만…'케미' 자신 있어요"

송고시간2020-07-06 15:13

댓글

"강렬한 매력 '몬스터'…'이런 모습도 있었구나' 해주셨으면"

레드벨벳-아이린&슬기. 왼쪽이 슬기, 오른쪽이 아이린.
레드벨벳-아이린&슬기. 왼쪽이 슬기, 오른쪽이 아이린.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레드벨벳의 첫 유닛이라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도 있었지만, 아이린 언니와는 오래전부터 함께 연습하고 호흡을 맞춰 왔기 때문에 '케미'(조화)에 있어서는 누구보다 자신 있었어요."(슬기)

걸그룹 레드벨벳 리더 아이린과 메인댄서인 슬기는 첫 유닛(소그룹)을 결성해 6일 미니 1집 '몬스터'(Monster)를 발매한다. 이들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한 일문일답에서 이번 활동으로 둘의 완벽한 호흡을 보여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아이린과 슬기는 각각 5년, 7년간 연습생 생활을 함께했고 데뷔 후 같은 팀에서 7년간 활동했다. 켜켜이 쌓인 세월만큼 '합'도 자연스레 좋아졌다.

슬기는 "멤버 중 가장 오랜 시간을 함께하면서 만들어진 둘만의 케미를 레드벨벳과는 다른 느낌으로 보여드릴 수 있을 거 같아 유닛을 하게 됐다"고 유닛 결성 계기를 밝혔다.

레드벨벳 슬기
레드벨벳 슬기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들의 첫 음반에는 동명 타이틀곡을 비롯해 여섯 곡이 담겼다. '몬스터'는 상대방의 꿈속에 들어가 춤추고 노는 불멸의 괴물 이야기를 담은 팝 댄스 장르 노래다.

"이 곡을 처음 들었을 때 '다르다' 그리고 '강렬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여러분도 들어보시면 공감하실 수 있을 거예요."(아이린)

슬기는 "쌍둥이 같은 스타일링, 서로 조종하고 데칼코마니처럼 추는 안무 등 무대에서 매력이 큰 곡"이라고 타이틀곡을 소개했다.

이 외에도 아슬아슬한 관계의 긴장감을 숨바꼭질에 빗대 가사로 표현한 '놀이'(Naughty), 꿈을 향해 자신 있게 나아가자는 메시지를 담은 R&B(리듬 앤드 블루스) 댄스곡 '다이아몬드', 숨기려 해도 숨겨지지 않는 질투심을 그린 '젤리' 등 다채로운 곡이 담겼다.

유영진, 켄지(Kenzie), 문샤인, 대니얼 오비 클레인, 밍지션, 이스란 등 국내외 아티스트들이 프로듀싱했다. 배우 이혜영은 전체적인 스타일링을 총괄하는 비주얼 디렉터로 참여했다.

"하나부터 열까지 모두 신경을 많이 썼어요. 녹음, 안무, 뮤직비디오는 물론이고 외적인 부분들까지 오래 기다려준 팬분들을 위해 어떤 걸 더 할 수 있을까 많이 생각했던 거 같아요"(아이린)

아이린
아이린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들은 앨범을 준비하는 동안 계속해서 대화하며 의견을 주고받았다. 그러면서 사이는 더 돈독해졌다.

아이린은 "앨범과 관련된 무엇이든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 슬기와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고 했다.

"다섯명이 노래를 하다 둘이 하게 되면 어색하거나 비어 보일 수 있을 것 같아, 둘이 숙소에서 창법을 공유하기도 했죠."(슬기)

그는 "서로에 대한 배려와 이해로 의견을 조율하고 잘 맞춰나가서, 부족함을 채워주는 사이가 된 것 같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다른 멤버들의 응원도 이어졌다. 둘이 무대에서 하는 퍼포먼스를 함께 따라하기도 하고, 뮤직비디오 촬영장에 간식을 보내 힘을 북돋아 줬다.

아이린은 "멤버들 응원 덕분에 더 힘이 났다"면서 "이번 앨범 활동 후에는 또 다른 성장을 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전했다.

"퍼포먼스에 힘을 실은 만큼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에요. '아이린과 슬기가 이런 모습도 있구나!' 하고 즐겁게 봐주셨으면 좋겠습니다."(슬기)

레드벨벳-아이린&슬기
레드벨벳-아이린&슬기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ramb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