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남 해남서 50대 남성, 비브리오패혈증 사망

송고시간2020-07-06 15:50

댓글
비브리오패혈증 검사
비브리오패혈증 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전남 해남의 50대 남성이 비브리오패혈증으로 사망했다. 전남에서는 올해 첫 사망자다.

6일 전남도에 따르면 간 경화 기저질환을 지닌 해남의 50대 남성이 이달 1일부터 하지 부종·반점·수포 발생·청색증 증상으로 관내 의료기관을 방문했다.

증상이 호전되지 않아 다음날 광주 소재 대학병원으로 이송했으나 같은 날 숨졌다.

사망 당시 원인이 바로 밝혀지지 않아 병원체에 대한 검사를 시행한 결과 이달 5일 비브리오패혈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사망환자의 위험요인 노출력 등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 중이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만성 간 질환자·알코올 중독자·당뇨병 등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주로 발생하며, 치사율이 50%까지 이르기 때문에 예방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해수 온도가 18도 이상으로 상승한 5월과 6월경에 발생하기 시작해 여름철 중 8~9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며, 주로 어패류 섭취 또는 피부에 있는 상처를 통한 바닷물 접촉으로 감염된다.

특히 올해 전국적으로 비브리오패혈증 첫 환자가 예년보다 3~4개월 빠른 지난 1월에 발생했다.

5월에 2명의 환자가 신고되는 등 이전보다 전체 환자 발생이 증가할 가능성이 매우 높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해수에서도 비브리오패혈증균이 지속해서 검출되고 있어, 해수 온도 상승에 따른 비브리오패혈증 발생이 우려된다.

김영두 전남도 건강증진과장은 "어패류를 충분히 익혀 먹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을 접촉하지 않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며 "기저질환을 가진 고위험군은 치사율이 높아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올해 비브리오패혈증 환자는 전국 8명(서울 1·인천 1·경기 3·충남 1·전남 1·경남 1)이 발생했으며, 현재까지 사망자는 2명으로 전남과 경기에서 1명씩 발생했다.

bet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