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형마트 고전에도 창고형 할인점은 성장…"대용량으로 산다"

송고시간2020-07-07 06:29

댓글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재난지원금 사용처 제외로 고전 중인 대형마트와 달리 창고형 할인점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생활패턴 변화에 따른 대량 구매와 코로나19에 따른 집밥 문화 확산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가 운영하는 창고형 매장인 이마트 트레이더스는 올해 1~5월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21.9% 늘었다.

이마트 트레이더스
이마트 트레이더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올해 2분기 매출도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0%가량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약 18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코로나19 사태에도 지난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두 자릿수 성장률을 나타낸 것이다.

특히 이마트의 주축인 오프라인 할인점 매출이 확진자 방문에 따른 휴점과 재난지원금 사용처 제외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 감소할 것으로 예상돼 트레이더스의 선전은 더욱 눈에 띈다.

홈플러스의 창고형 매장 '스페셜'의 온라인몰 '더클럽'의 6월 매출도 지난 7월 개장 이후 11개월 만에 344% 급증했다.

업계는 창고형 할인점의 인기 이유를 생활패턴 변화에 따른 서구식 구매 문화 확산에서 우선 찾았다.

한국에서 자동차 보급률이 점점 높아지는 상황에서 봉지보다는 박스로 식료품을 쇼핑하는 트렌드가 확산했다는 해석이다.

이와 더불어 냉장고 용량이 커지고, 김치냉장고 등 보관공간이 많아지면서 대용량으로 식료품을 구매할 수 있다는 점도 한몫했다.

또, 대형마트와 동일한 품질의 상품을 저렴하게 살 수 있다는 점도 판매를 견인했다.

올해 1분기 트레이더스 매출에서 축산 비중은 15%로 전체 1위를 차지했는데 일반 대형마트와 유사한 상품을 대용량이지만 15~20% 저렴하게 살 수 있다는 점이 주효했다.

또, 코로나19에 따른 집밥 문화 확산으로 신선식품을 주 종목으로 파는 할인점이 선전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지난해 트레이더스 매출에서 신선식품 판매 비중은 41%였지만 이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43%로 증가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지난 2006년 까르푸와 월마트가 철수할 때만 해도 한국에서 창고형 할인매장은 무리라는 말이 나왔지만 이제 코스트코 양재점이 전 세계 751여개 점포 중 매출액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인기가 높아졌다"고 말했다.

viv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