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춘재에 희생된 화성 초등생 유가족, 내일 실종 장소 찾아 헌화

송고시간2020-07-06 19:02

댓글

실종 당시 유류품 발견됐던 화성 모 근린공원서 오전 11시 위령제 진행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연쇄살인사건 피의자 이춘재(57)가 살해 사실을 자백한 '화성 실종 초등학생'의 유가족들이 오는 7일 실종 당시 피해자의 유류품이 발견된 곳에서 마지막 넋을 기리는 위령제를 갖는다.

위령재 참석한 화성 실종 초등생 유가족
위령재 참석한 화성 실종 초등생 유가족

(화성=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3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용주사에서 열린 '화성살인사건 희생자 합동 위령재(慰靈齋, 위령재의 불교식 표현)'에서 이춘재가 살해한 것으로 확인된 '화성 실종 초등생' 유가족이 위령제를 지켜보고 있다. 2019.11.23 xanadu@yna.co.kr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 사건의 피해자 김모(당시 8세) 양 유가족들의 뜻에 따라 오는 7일 오전 11시께 경기 화성시 내 A 근린공원에서 위령제와 헌화 행사를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A 근린공원 일대는 김양이 실종 당시 입고 있던 치마와 메고 있던 책가방 등 유류품들이 발견된 야산이 있던 곳이다.

이 사건은 1989년 7월 7일 낮 12시 30분께 화성 태안읍에서 초등학교 2학년생이던 김양이 학교 수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 사라진 사건이다.

당시 수사를 맡은 경찰이 김양의 유류품과 줄넘기에 묶인 양손 뼈를 발견하고도 이를 은폐하면서 그간 실종사건으로 여겨졌지만, 지난해 이춘재가 김양을 성폭행한 뒤 살해했다고 자백하면서 31년 만에 살인사건임이 밝혀졌다.

자백 당시 이춘재는 "그냥 살기 싫다는 생각이 들어서 자살하려고 야산에 올라갔는데 한 어린이가 지나가길래 몇 마디 대화하다가 일을 저질렀다"며 "목을 매려고 들고 간 줄넘기로 어린이의 양 손목을 묶고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유가족 위로하는 배용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
유가족 위로하는 배용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

(화성=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3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용주사에서 열린 '화성살인사건 희생자 합동 위령재(慰靈齋, 위령제의 불교식 표현)'에서 배용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이 추도사를 마친 후 이춘재가 살해한 것으로 확인된 '화성 실종 초등생'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2019.11.23 xanadu@yna.co.kr

유가족들은 김양이 사라진 7월 7일을 김양의 기일로 삼아 오는 7일 헌화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유가족들과 현장에 동행해 위령제 절차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실종된 줄만 알았던 가족이 실은 살해됐었다는 사실을 30여 년 만에 알게 된 유가족들의 심정을 고려해 위령제 절차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며 "이번 헌화를 통해 마음속 응어리가 조금이나마 해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해 11월 김양의 유골 등을 찾기 위해 연인원 1천180명과 지표투과 레이더(GPR) 5대 등 장비를 투입해 일대 6천942㎡를 9일간 수색했지만, 의미 있는 내용물은 나오지 않았었다.

st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