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비건 내일 방한, 한반도상황 협의…美국무부 "北FFVD 조율 강화"(종합2보)

송고시간2020-07-06 22:14

댓글

8일 강경화장관 예방후 한미전략대화·북핵수석대표협의…靑안보라인도 만날듯

미 국무부도 비건 7∼10일 한일 방문 일정 발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특별대표가 2019년 12월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핵 수석대표협의를 가진 뒤 열린 약식 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특별대표가 2019년 12월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핵 수석대표협의를 가진 뒤 열린 약식 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워싱턴=연합뉴스) 한상용 김동현 기자 송수경 특파원 = 미국의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7일 2박 3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는다.

북한이 지난해 10월 스웨덴 스톡홀름에서의 실무협상 결렬 이후 미국과 협상 테이블에 앉기를 거부하는 상황에서 비건 부장관이 어떤 대북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외교부는 비건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오는 7∼9일 방한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비건 부장관은 8일 오전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장관을 예방한다.

이어 조세영 1차관과 제8차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갖고 한미 관계를 심화·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제반 주요 양자현안에 대해 논의하는 한편 역내·글로벌 문제에 대해서도 폭넓은 의견을 교환한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이번 전략대화는 비건 부장관 취임 이후 양측의 첫 대면회의로 교착 상태인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협상이나 미국이 추진하는 주요 7개국(G7) 확대, 경제번영네트워크(Economic Prosperity Network) 등에 대한 의견 교환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비건 부장관은 이어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한다.

양측은 한반도 정세 평가 공유 및 상황 안정을 위한 협의를 지속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협의를 가질 계획이다.

비건 부장관은 같은 날 예정된 약식 브리핑에서 한반도 상황 악화를 막고 북한을 다시 대화장으로 끌어내기 위한 메시지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지난 4일 담화에서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며 협상 재개를 일축한 상황이라 북한이 대화에 나서지 않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비건 부장관은 또 서훈 신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도 상견례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12월 방한 때에 이어 이번에도 문재인 대통령을 만날 가능성이 제기된다.

그는 미 군용기를 타고 7일 오후 오산공군기지로 입국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알렉스 웡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 등 소수의 국무부 관료만 대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대표단은 한국 정부 방침에 따라 미국에서 발급받은 코로나19 음성 결과를 제출하면 입국시 검사와 자가격리를 면제받는다.

미 국무부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비건 부장관의 한일 방문 일정을 공식 발표했다.

국무부는 비건 부장관이 7∼10일 한국과 일본을 방문, 당국자들과 만나 다양한 양국 및 국제 현안에 대한 동맹 간 긴밀한 협력을 지속하고, 북한에 대한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에 대한 조율을 추가로 강화할 것이라고 보도자료에서 전했다.

FFVD라는 북한 비핵화에 대한 미국의 목표를 재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국무부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비건 부장관에 대해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 특별대표'라는 직함을 썼다.

비핵화 문제와 관련, 외교부 보도자료에는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양국간 협력 방안에 대해 서로 심도 있는 협의를 가질 계획'이라고 표현돼 있다.

비건 부장관이 한국을 찾은 것은 부장관 상원 인준 직전인 지난해 12월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 겸 부장관 지명자 신분으로 방문한 이래 약 7개월 만이다. 당시에는 한국과 일본에 이어 중국도 방문했으나 이번에는 한일 양국만 방문하는 일정으로 공지됐다.

hanks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