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주영 중국대사 "영국, 홍콩 관련 부적절한 주장 계속해"

송고시간2020-07-06 22:13

댓글

"홍콩인에 영국 시민권 부여 제안은 무례한 개입" 지적

화웨이 언급하며 "중국 적대국 간주 시 책임져야 할 것" 경고

류 샤오밍 주영 중국 대사 [신화=연합뉴스]
류 샤오밍 주영 중국 대사 [신화=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을 우려하면서 홍콩에 대한 지지 의사를 굽히지 않자, 주영 중국 대사가 공식적으로 불만을 드러냈다.

6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스카이 뉴스에 따르면 류 샤오밍 주영 중국 대사는 이날 온라인 기자회견을 하고 홍콩보안법과 관련한 영국의 입장을 비판했다.

류 대사는 "영국은 홍콩이 더는 식민지가 아니라 중국의 일부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면서 "영국은 홍콩의 통치권이나 관할권, 감독권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영국 정부는 계속해서 홍콩 문제에 무책임한 발언을 하고, 중국에 대한 부적절한 주장을 계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주권은 동등하며, 다른 나라에 대한 개입을 자제해야 한다는 국제적 의무를 영국이 준수하는 데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중국은 '영국-중국 공동선언'(홍콩반환협정)이 아니라 기본법에 따라 홍콩을 통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콩반환협정은 1997년 중국 반환 이후로도 50년 동안 홍콩이 현행 체계를 기본적으로 유지토록 하는 등 '일국양제'의 기본 정신을 담고 있다.

영국은 홍콩보안법이 1984년 체결한 홍콩반환협정에 명백히 위반된다는 입장이다.

이에 영국 정부는 영국해외시민(British National Overseas·BNO) 여권을 가지고 있거나 과거에 보유했던 홍콩인에 영국 시민권 획득 길을 열어주기로 했다.

류 대사는 홍콩인에 대한 시민권 부여가 "중국의 국내 문제에 대한 영국의 무례한 개입"이라고 지적했다.

류 대사는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5세대(G) 통신망 구축 참여를 배제하려는 영국의 움직임에 대해서도 경고를 내놨다.

류 대사는 "우리는 친구이자 파트너가 되기를 원한다"면서 "그러나 중국을 적대국으로 간주하려 한다면 그 결과를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pdhis95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