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비건, 코로나 뚫고 오늘 방한…대북 메시지 주목

송고시간2020-07-07 05:00

댓글

8일부터 한국 외교당국과 양자 현안·한반도 상황 안정 방안 논의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특별대표가 2019년 12월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핵 수석대표협의를 가진 뒤 열린 약식 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특별대표가 2019년 12월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핵 수석대표협의를 가진 뒤 열린 약식 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미국의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7일 2박 3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는다.

최근 북한의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대화 거부로 한반도 정세가 악화하는 상황에서 북한을 다시 대화 테이블로 나오게 할 메시지가 나올지 주목된다.

외교부와 미국 국무부에 따르면 비건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7일부터 9일까지 한국을 방문한다.

비건 부장관은 알렉스 웡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 등 소수의 국무부 관료와 함께 군용기를 타고 이날 오후 오산공군기지를 통해 입국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한 이후 미국의 주요 인사가 방한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그는 한국 정부 방침에 따라 미국에서 발급받은 코로나19 음성 결과를 제출하고 입국시 검사와 자가격리를 면제받을 예정이다.

그는 첫날은 특별한 일정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8일 오전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예방을 시작으로 한국측과 협의에 나선다.

강 장관 예방 뒤에는 조세영 1차관과 제8차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갖고 한미 관계를 심화·발전 시켜 나가기 위한 주요 양자 현안은 물론 역내·글로벌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계획이다.

교착 상태인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협상이나 미국이 추진하는 주요 7개국(G7) 확대, 경제번영네트워크(Economic Prosperity Network) 등에 대한 의견 교환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비건 부장관은 이어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한다.

양측은 한반도 정세 평가 공유 및 상황 안정을 위한 협의를 지속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협의를 가질 계획이라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비건 부장관은 협의 후 약식 브리핑을 할 예정인데 한반도 상황 악화를 막고 북한과 대화를 재개하기 위한 메시지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서훈 신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도 상견례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blue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