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국, 북한 노동수용소 기관 2곳 등 인권 학대 가해자 제재

송고시간2020-07-07 01:12

댓글

사우디 카슈끄지 살해 관련 20명 등 개인 47명 포함

브렉시트 이후 첫 독자 제재…"동맹들과 계속 협력할 것"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 [AFP=연합뉴스]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 [AF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 정부가 고문과 살인 등이 발생한 북한 강제노동수용소 관련 기관 2곳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다.

2018년 사우디아라비아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살해와 관련된 인물 20명 등 개인 47명도 영국 정부의 제재 대상에 포함됐다.

6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지난 1월 말 브렉시트(Brexit) 이후 처음으로 이날 인권 학대 등을 자행한 개인과 기관에 대한 제재 조치를 내놨다.

영국은 그동안 유엔이나 유럽연합(EU)의 일원으로 공동 제재에 참여해왔다.

그러나 지난 2018년 일명 영국판 마그니츠키법인 '2018 제재 및 자금세탁방지법'을 제정했고, 올해 브렉시트를 단행하면서 이 법을 토대로 독자 제재를 결정했다.

앞서 미국은 러시아 변호사인 세르게이 마그니츠키가 2009년 러시아 정부 고위 관리들의 부패를 폭로한 뒤 감옥에서 의문사하자, 2012년 마그니츠키법을 만들어 그의 죽음과 연관된 공무원들에 대해 비자 금지, 자산 동결 등의 제재를 부과하고 있다.

이번에 영국 정부의 독자 제재 대상에 강제노동과 고문, 살인 등이 벌어진 북한의 강제노동수용소 관련 2곳이 포함됐다.

카슈끄지 살해에 연루된 사우디아라비아인 20명, 마그니츠키의 의문사에 연루된 러시아인 25명, '로힝야학살'에 개입한 2명의 미얀마 장군 등 47명의 개인도 제재 명단에 올랐다.

명단에 오른 이들은 영국 내 자산이 동결되고, 입국이 금지된다.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이날 하원에 출석한 자리에서 "영국은 폭군의 폭력배와 독재자의 심복에 맞서고, 부정하게 얻은 수익을 세탁하는 것을 막기 위한 행동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은 전 세계에서 인권을 위반한 개인이나 기관을 제재하고, 학대를 통해 올린 재정적 수익을 동결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영국 외무부 대변인은 "영국은 언론인이나 미디어 종사자에 대한 불법 살인을 저지른 이들이나, 종교나 신념에 기반한 활동을 포함해 (인권) 위반에 책임 있는 사람들을 처벌하기 위해 동맹국들과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pdhis95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