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트럼프 조카의 폭로책, 2주 앞당겨 다음주 출간

송고시간2020-07-07 06:25

댓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조카딸이 쓴 폭로성 서적이 당초 예정보다 2주 빠른 오는 14일(현지시간) 출간된다고 사이먼앤드슈스터 출판사가 6일 밝혔다.

이는 최근 뉴욕주 항소법원이 1심 법원의 출간 일시중지 명령을 해제한 데 따른 조치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의 조카 메리 트럼프가 '이미 과한데 결코 만족을 모르는'(Too Much and Never Enough)이라는 제목의 폭로 서적을 펴내려고 하자, 트럼프 대통령의 동생 로버트는 출판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1심 법원은 '메리가 비밀유지 계약을 위반했다'는 로버트의 주장을 받아들여 책 출간을 일시중지시켰으나, 사이먼앤드슈스터 측은 1심 결정이 표현의 자유를 보장한 수정헌법 1조에 어긋난다며 곧바로 항소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사이먼앤드슈스터는 이날 성명을 내 "수요와 관심이 폭발하고 있어" 출간일을 앞당기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저자인 메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친형인 고(故) 프레드 주니어의 딸로, 당초 7월 28일 이 책을 공개할 예정이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