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홍수로 물에 띄운 비상용 타이어 위에서 아이 출산

송고시간2020-07-07 11:42

댓글
사진 글로벌타임스.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 글로벌타임스.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최근 중국 서남부 윈난(雲南)성에서 한 여성이 홍수로 불어난 물에 비상용으로 띄운 타이어 위에서 아이를 낳아 화제가 됐다.

7일 중국 글로벌타임스 등에 따르면 창(常)씨라는 이 여성은 지난달 30일 자궁 상처와 태아막 조기 파열 등 고위험 증상이 있어 병원 이송이 시급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홍수로 도로에 물이 최고 수심 3m까지 차올라 구급차가 들어가지 못하자 병원 직원과 자원봉사자 등은 창씨를 큰 타이어에 태워 옮기자는 아이디어를 냈다.

수영을 잘하는 6명이 폭 1.5m의 타이어 위에 들 것을 묶어 임산부를 눕힌 뒤 타이어를 끌고 갔다.

30분 정도 이동했을 때 창씨는 갑자기 분만 조짐을 보였다. 그는 옆에 있던 의사의 도움으로 아들을 순산했고 대기하던 구급차로 옮겨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산모는 건강 상태가 양호하다. 아기는 수이성(水生)이라는 이름을 얻었는데 '물에서 태어났다'는 뜻이다.

중국에서는 최근 중남부에서 한 달째 폭우가 이어지고 있어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도 전날 홍수 대응 수준을 3급에서 2급으로 상향했다.

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