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번엔 '멜라니아와 나'…미 영부인 최측근 폭로 책 나온다

송고시간2020-07-07 14:56

댓글

사교계 거물 울코프, 멜라니아와 15년 관계 회고…9월 발간

스테파니 윈스턴 울코프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스테파니 윈스턴 울코프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악재가 잇따르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앞에 또 하나의 달갑지 않은 책이 배달될 예정이다.

미국은 물론 전 세계를 뒤흔든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 '그것이 일어난 방' 등이 휩쓸고 간 자리에 이번에는 '멜라니아와 나'가 출간 예고됐다.

미 대중매체 배니티페어는 6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인 멜라니아 여사의 최측근으로 통했던, 15년지기 스테파니 윈스턴 울코프가 쓴 '멜라니아와 나'(Melania and Me)가 오는 9월 출간된다고 보도했다.

패션 컨설턴트로 뉴욕 패션 위크 총감독을 지낸 뉴욕 사교계의 저명인사인 울코프는 트럼프가 대통령에 당선되자 2017년 초 취임식 준비부터 2018년 2월까지 멜라니아 여사의 자문 역할을 맡아 백악관 내부를 들여다보았다.

배니티페어는 울코프가 '멜라니아와 나'에서 뉴욕에서 멜라니아 여사와 우정을 쌓은 순간부터 백악관에 입성했다가 돌연 나오기까지의 여정을 자세하게 기술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집무실이 있는 백악관 웨스트윙과 다른, 이스트윙에서의 일들을 상세히 돌아볼 것"이라며 "트럼프에 대한 모든 것을 말해 줄 또 하나의 흥미로운 책이 나오게 됐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영국 일간 가디언은 울코프의 회사가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식 준비를 도우면서 2천600만 달러를 받았다는 보도가 나온 후 울코프가 백악관에서 쫓겨났지만, 울코프는 당시 이를 부인하며 "배신당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후 울코프는 트럼프 취임준비위의 자금 의혹과 관련한 뉴욕검찰의 수사에 협조했다.

'멜라니아와 나'는 볼턴의 회고록을 출간한 '사이먼 앤 슈스터'의 하위 브랜드 '갤러리 북스'에서 출간한다.

가디언은 "책의 홍보문에 따르면 울프는 멜라니아 트럼프와 15년 우정의 이면을 폭로하고 '역사상 가장 혼란스러웠던 백악관'에 대해 증언한다"고 전했다.

출판사 사이먼 앤 슈스터는 볼턴의 회고록에 이어 오는 14일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조카딸인 메리가 쓴 회고록 '이미 과한데 결코 만족을 모르는'(Too Much and Never Enough)을 출간한다. 역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폭로성 책이다.

pret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