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내년 최저임금 본격 심의…"1만원은 공약" vs "기업 못 버텨"(종합)

송고시간2020-07-07 21:22

댓글

노사 양측 수정안은 안 내…위원장, 9일 전원회의에 제출 요청

사용자와 근로자 '비슷한 표정 다른 생각'
사용자와 근로자 '비슷한 표정 다른 생각'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7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열린 제5차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에 참석한 사용자 위원인 류기정 한국경영자총협회 전무(왼쪽)와 근로자 위원인 이동호 한국노총 사무총장이 무거운 표정으로 서로 다른 곳을 응시하고 있다. 2020.7.7 kjhpress@yna.co.kr

(세종=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내년도 최저임금을 얼마로 정할지에 관한 노동계와 경영계의 줄다리기가 7일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최저임금을 심의·의결하는 사회적 대화 기구인 최저임금위원회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5차 전원회의를 개최했다.

지난 1일 4차 전원회의에서 노동계와 경영계는 내년도 최저임금 최초 요구안으로 각각 1만원(16.4% 인상), 8천410원(2.1% 삭감)을 제출한 바 있다.

당시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은 노사 양측에 수정안을 내달라고 요청했다. 양측의 입장 차이를 좁혀 논의를 진전시키기 위한 조치다.

노동계와 경영계는 이날 회의 시작부터 날카로운 신경전을 벌였다.

근로자위원인 윤택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부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노동계의 최초 요구안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과 약속한 최저임금 1만원 공약을 지키라는 최소한의 요구"라며 "노동계의 1만원 요구에 '무리한 요구'니, '억지를 피운다'니 하는 이야기를 하기 전에 대통령이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것을 지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동호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사무총장은 경영계에 삭감안 철회를 요구하면서 "올해 2.9% 인상한 최저임금은 저임금 노동자가 느끼기에는 낮은 수준의 인상률이다. 코로나19 경제 위기 상황에서 하루하루가 힘겨운 저임금 노동자에게 도움이 될 인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내년 최저임금 본격 심의…"1만원은 공약" vs "기업 못 버텨"(종합) - 2

최저임금위 참석하는 박준식 위원장
최저임금위 참석하는 박준식 위원장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박준식 최저임금위원회 위원장이 7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열린 제5차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7.7 kjhpress@yna.co.kr

이에 대해 사용자위원인 류기정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전무는 "산업 현장에서는 일감 자체가 없어 빚으로 근근이 버텨간다. 청년 알바는 하늘의 별 따기다"며 "사용자위원들은 정말 절박한 심정으로 최저임금 인하안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태희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 스마트일자리본부장도 "전대미문의 위기 속에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은 역대 최대 규모의 정부 지원금으로 간신히 버티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잡히지 않으면 얼마나 버틸지 모르겠다는 하소연이 많다"고 호소했다.

노사 양측은 이날 수정안을 제출하지는 않았다. 사용자위원들이 삭감안을 고수할지를 두고 내부적으로 의견이 엇갈린 것으로 알려졌다.

박준식 위원장은 노사 양측에 오는 9일 열릴 6차 전원회의에는 수정안을 제출하라고 요청했다.

이날 회의에는 근로자위원 8명, 사용자위원 9명, 공익위원 9명 등 26명이 참석했다. 공익위원들은 회의 중 노동계, 경영계와 각각 별도의 간담회를 열어 최초 요구안을 산출한 근거 등을 청취하고 의견을 제시했다.

최저임금의 최종 고시 기한이 8월 5일인 점을 고려하면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는 늦어도 이달 중순에는 마무리해야 한다.

ljglor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