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셰프가 만든 집밥 마트서 산다…롯데마트 '밀 시그니처 스토어'

송고시간2020-07-08 06:00

댓글

한식·양식·중식으로 메뉴 다양화…잠실에서 중계·광교점으로 확대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롯데마트는 잠실점 델리(즉석조리) 매장을 요리전문점 수준의 40여개 메뉴를 제공하는 '밀(Meal) 시그니처 스토어'로 재단장해 연다고 8일 밝혔다.

밀 시그니처 스토어는 치킨과 초밥 위주였던 델리 메뉴를 한식과 양식, 중식, 디저트 등으로 다양화한 코너로, '문새(문어새우) 짬뽕탕', 'BBQ폭립', '꿔바로우', '녹차 티라미수' 등이 대표 상품이다.

해당 상품들은 롯데마트 푸드 이노베이션 센터(FIC) 셰프들이 4개월간 품평회 등을 통해 조리법을 개발했다. 롯데마트는 식사 가치가 충분한 식품 개발을 위해 지난 3월 셰프와 식품연구원, 브랜드 매니저 등이 속한 FIC를 대표 직속 조직으로 신설했다.

이중 문새짬뽕탕은 인도네시아산 문어로 만든 신메뉴로, 전문 셰프들이 20회 이상 원재료 배합을 조정해 소스를 선보였다.

롯데마트는 조리 방식에 맞게 상품을 담는 용기도 차별화했다.

'시그니처 부대찌개' 등 찌개류는 다른 용기로 옮겨 사용할 필요 없이 구매한 용기에 바로 끓여 먹을 수 있다.

롯데마트는 잠실점이 '바로 배송' 도입 점포인 만큼 밀 시그니쳐 스토어 메뉴 중 20여개를 온라인 주문으로 받아볼 수 있다고 전했다.

롯데마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집에서 제대로 된 한 끼를 즐기려는 사람이 느는 것을 겨냥해 밀 시그니처 스토어를 선보였다며 향후 중계점과 광교점으로 매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류경우 롯데마트 밀혁신부문장은 "FIC가 개발해 지난 6월 첫선을 보인 '요리하다 강화 섬계탕'이 15일 만에 1만개가 판매되는 등 집밥이 인기를 누리고 있다"면서 "고객이 집밥을 매장에서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델리 코너를 재단장했다"라고 밝혔다.

[롯데마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롯데마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viv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