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5G 알뜰폰 요금제 찾기힘든 이유…"이통3사 생색내기 할인탓"

송고시간2020-07-08 06:11

댓글

저가요금제 2종씩만 알뜰폰에 개방…5G 활성화 역행 지적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이동통신 3사가 알뜰폰 업체를 위해 싸게 내놓은 5G 요금제가 회사마다 달랑 2종씩이고 그나마 저가 요금제 위주인 것으로 나타났다.

업체마다 5G 서비스 활성화를 외치고 있지만, 소비자들의 요금 인하 요구는 외면하고 생색만 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8일 이통업계에 따르면 이통 3사가 알뜰폰 업체에 도매로 제공하는 5G 요금제는 업체별 2개씩 총 6개로 집계됐다.

SK텔레콤[017670]은 데이터 기본제공량이 각각 9GB, 200GB인 요금제 2종을, KT[030200]는 8GB, 200GB짜리 요금제 2종을, LG유플러스[032640]는 9GB, 180GB짜리 요금제 2종을 알뜰폰용으로 개방했다.

이들은 월정액 5만~7만원대에 5G 속도로 제공하는 데이터양에 제한을 둔 요금제로, 알뜰폰 업체에서는 약 33% 할인된 가격인 4만원대부터 이용할 수 있다.

그러나 정작 소비자들이 선호하지만 비싼 요금 탓에 쉽게 이용하기 힘든 완전 무제한 요금제는 알뜰폰용으로 개방되지 않는다.

이들 완전 무제한 요금제는 월 8만원 이상의 가격으로, 다른 5G 알뜰폰 요금제처럼 33% 수준으로 할인된 도매 대가를 적용하면 월 5만원대에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처럼 알뜰폰에 개방할 경우 소비자 혜택과 수요가 가장 크다고 할 수 있는 고가 요금제는 제외하고, 저가 요금제만 알뜰폰에 개방한 것을 두고 '생색내기용'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이런 행태가 가계 통신비 인하와 5G 시장 활성화라는 정부 정책 목표에 역행한다는 지적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5G 서비스가 상용화된 이후 알뜰폰 시장은 갈수록 쪼그라들고 있다.

올해 5월 말 기준 알뜰폰 가입자는 전월보다 약 12만명 줄어든 약 735만명이었고, 이 중 5G 가입자는 1천304명에 그쳤다.

김주호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 팀장은 "데이터 사용량이 많은 5G 서비스 특성상 무제한 요금제에 대한 소비자 수요가 클 수밖에 없다. 알뜰폰 이용자 역시 마찬가지"라며 "이런 수요를 외면한 채 저가 요금제만 할인한 것은 생색내기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통사들은 5G 가입자가 여전히 전체 이통 가입자의 10%에 못 미치는 상황에서 알뜰폰 업체에 요금제를 대폭 개방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시장이 침체한 상황에서 대규모 망 투자 필요성 역시 이통사의 마케팅 전략에 제한으로 작용한다고 덧붙였다.

5G 서비스 초기에 가입한 이용자들의 약정 기간이 끝나기 전에는 5G 알뜰폰 수요가 제한적이라고도 주장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아직 알뜰폰 소비자들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LTE 요금제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며 "앞으로 더 저렴한 5G 스마트폰이 출시되면 이에 따라 알뜰폰에 도매로 제공하는 요금제도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jo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