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횡단보도 신호시간 늘렸더니…"노인 보행자 사고 예방에 효과"

송고시간2020-07-08 08:21

댓글

1초당 1m서 0.8m로…전년 대비 노인 보행자 사고 0.8%↓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경찰이 횡단보도 신호 시간을 연장한 결과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가 소폭이나마 준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만 65세 이상 고령자들이 안전하게 횡단보도를 건널 수 있도록 지난해 2월부터 약 2달간 관내 횡단보도 865개소의 보행 신호 시간을 늘렸다.

할아버지 횡단보도 교통사고
할아버지 횡단보도 교통사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남부청에 따르면 보행 신호 연장 이후(19년 4월 6일∼20년 4월 5일) 이들 횡단보도에서 발생한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는 416건으로, 연장 이전(18년 4월 6일∼19년 4월 5일)에 발생한 407건보다 9건(2.2%)이 줄었다.

사망자는 28명에서 24명으로 14.3%, 부상자는 381명에서 378명으로 0.8% 정도 감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8일 "노인들은 걸음이 느리다 보니 빨간불로 바뀌어도 미처 횡단보도를 다 건너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런 이유로 도로 중간에 서 있거나 아예 신호를 무시하고 무단횡단하는 일이 자주 발생해 보행 신호 연장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정책이 추진된 지 약 1년밖에 되지 않아 수치로 봤을 때 감소 폭이 작아 보일 수 있으나, 사고 예방 효과는 있다고 본다"며 "횡단보도에서 발생하는 노인 교통사고는 앞으로 더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횡단보도
횡단보도

[게티이미지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일반 횡단보도의 보행 속도 기준은 1초당 1m다.

경찰은 기존 노인 보행자 사고 발생 장소와 복지관 주변 등 이들의 통행이 잦은 횡단보도의 보행 속도 기준을 어린이·노인보호구역과 마찬가지로 1초당 0.8m로 완화했다. 20m 길이의 횡단보도라면 보행 신호는 5초 연장되는 것이다.

경찰청은 노인 등 교통 약자의 보행 속도를 1초당 0.8m에서 0.7m로 하향 조정하는 게 타당한지 검토하기 위해 연구용역을 발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연구 결과를 향후 횡단보도 보행속도 기준에 반영할 방침이다.

경찰은 이 밖에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보행사고 다발 장소 서행 순찰 ▲폐지 줍는 노인에게 야광 반사지 등 안전물품 제공 ▲찾아가는 안전 교육 등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교통연구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노인 10만명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22명으로 14세 이하 어린이(0.6명)와 15∼64세 청·장년(5.5명)보다 월등히 많다.

노인 사망자의 절반 이상은 '보행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집계됐다.

yo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