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19 확산속 올해 1∼5월 헌혈자 작년보다 11만8천명 감소

송고시간2020-07-08 05:01

댓글

전봉민 "코로나19 장기화속 심각해질 수도…혈액 사용량 개선 필요"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수개월 째 지속하면서 올해 헌혈자 수도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전봉민(미래통합당) 의원이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헌혈량 실적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1∼5월 헌혈자는 96만6천865명으로 집계됐다.

작년 같은 기간 108만4천828명과 비교하면 11만7천963명(10.9%)이나 줄어든 것이다.

헌혈자 감소로 혈액 보유량에도 '비상등'이 켜졌다.

현행 '혈액 위기 대응 매뉴얼'상 혈액 보유량 단계는 ▲ 5일분 이상일 때 '적정' ▲ 3일 이상∼5일 미만일 때 '관심' ▲ 2일 이상∼3일 미만일 때 '주의' ▲ 1일 이상∼2일 미만일 때 '경계' ▲ 1일 미만일 때 '심각'으로 분류한다.

올해 1∼5월 혈액 보유량이 5일분 이상으로 '적정'인 날은 23일에 그쳤다. 한 달을 제외한 나머지 넉 달은 혈액 보유량이 적정 수준에 못 미친 것이다.

2019∼2020년 헌혈 실적 비교
2019∼2020년 헌혈 실적 비교

[전봉민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혈액 보유량 단계가 '관심'인 날은 120일이었고, '주의'인 날도 8일이나 됐다.

혈액 수급에 비상이 걸리면서 혈장 자급률도 절반 수준에 머무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분기(1∼3월) 국내 혈장 사용량은 총 24만498ℓ로 이 중 헌혈을 통해 혈장이 공급된 양은 13만1천380ℓ, 수입된 혈장은 10만9천118ℓ이다. 이를 바탕으로 계산한 혈장 자급률은 54.6%였다.

2018년과 2019년의 연간 혈장 자급률이 각각 68.7%, 62.6%로 집계된 것과 비교해도 낮은 수치다.

정부는 코로나19 사태 여파 등으로 한때 혈액 보유량이 3일분 미만으로 급격히 떨어지는 등 혈액 수급 관리에 차질을 빚자 전 국민을 대상으로 헌혈에 참여해달라고 호소했지만, 헌혈량 감소 문제를 제대로 극복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 의원 측은 지적했다.

전봉민 의원은 "코로나 사태가 내년까지 이어진다면 혈액과 관련해 더 심각한 사태가 발생할 것"이라며 "정부가 앞서 발표한 '수혈 적정성 평가'를 조속히 정착시켜 선진국보다 과도한 국내 혈액 사용량을 반드시 개선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봉민 의원
전봉민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