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백신 '초고속작전' 노바백스 2조 지원…"연내 1억회분 생산"

송고시간2020-07-07 21:09

댓글

아스트라제네카·모더나 등에도 지원

코로나19 백신 개발
코로나19 백신 개발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미국 제약업체 노바백스가 미 정부로부터 역대 최대 규모의 자금 지원을 받게 된다.

블룸버그통신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노바백스는 7일(현지시간) 연내 코로나19 백신 유통을 목표로 미 행정부가 추진 중인 '초고속 작전'(Operation Warp Speed) 프로그램에 따라 16억 달러(약 2조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받게 됐다고 밝혔다.

노바백스는 이날 성명에서 "지원금으로 다음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가능한 한 연말까지는 1억회의 투여분을 생산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노바백스는 이르면 올가을 안에 출시 전 3만여명을 대상으로 한 마지막 임상 단계인 3상에 들어갈 전망이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초고속 작전의 일환으로 아스트라제네카와 존슨앤드존슨, 모더나 등 백신 개발에 나선 제약회사들에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옥스퍼드대학과 코로나19 백신을 공동개발 중인 아스트라제네카는 지난 5월 12억 달러(1조 4천억원)에 달하는 투자금을 지원받았다.

또 바이오기업 모더나와 존슨앤드존슨에도 4억8천600만달러(약 6천억원)와 4억5천600만달러(약 5천500억원) 상당의 지원금이 각각 지급됐다.

s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