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북한 김정은, 김일성 26주기 맞아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종합2보)

송고시간2020-07-08 07:53

댓글

대미 메시지는 없어…김여정·리병철도 수행

김정은, 김일성 26주기 금수산궁전 참배
김정은, 김일성 26주기 금수산궁전 참배

(서울=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일성 주석 사망 26주기를 즈음해 김 주석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8일 보도했다. 참배에는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김재룡 내각 총리 등 고위인사들이 수행했다.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2020.7.8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일성 주석 26주기를 맞아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8일 "김일성 동지 서거 26돌이 되는 민족 최대의 추모의 날"이라며 "김정은 동지께서 민족최대의 추모의 날에 즈음하여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으시였다"고 보도했다.

정확한 참배 날짜와 시간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북한 관영매체들이 통상 김 위원장의 활동을 다음 날 보도해왔다는 점에서 7일 늦은 밤이나 8일 자정에 이뤄졌을 가능성이 크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4월 15일 집권 이후 처음으로 김 주석의 생일에 금수산궁전을 참배하지 않으면서 건강이상설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번 참배에는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김재룡 내각 총리를 비롯해 국무위원회 위원들,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후보위원들, 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 등 고위 간부들이 함께했다.

특히 참배 사진에는 미사일 개발 분야의 핵심 인물인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이 최룡해·박봉주·김재룡과 나란히 맨 앞줄에 서 높아진 위상을 드러냈다.

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박정천 군 총참모장, 당 조직지도부장에서 해임된 리만건, 리선권 외무상의 모습도 포착됐다.

참석자들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참배와 헌화를 했다.

통신은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김일성 동지께서와 김정일 동지께서 생전의 모습으로 계시는 영생홀들을 찾으시어 가장 경건한 마음으로 삼가 인사를 드리시었다"고 전했다.

또 "참가자들은 김정은 동지의 영도 따라 인민의 꿈과 이상이 꽃펴나는 강대하고 존엄 높은 사회주의 조선의 위상을 만천하에 떨쳐갈 철석의 의지를 가다듬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의 이번 참배는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의 방한 기간 이뤄졌지만, 미국을 겨냥한 메시지는 나오지 않았다.

올해 김 주석 26주기는 '정주년'(5년이나 10년 단위로 꺾어지는 해)이 아니어서, 대규모 기념행사 대신 관영 및 대외선전 매체들에서 추모 기사를 싣는 방식으로 비교적 조용히 지나가는 분위기다.

노동신문은 이날 1∼6면을 통틀어 김 주석을 우상화하는 기사들을 여러 건 게재했다.

노동신문은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의 사상과 업적은 우리 당과 국가의 강화 발전과 더불어 길이 빛날 것이다' 제목의 1면 사설에서 "김일성 동지를 높이 모시였기에 세계지도에서 국호마저 사라졌던 우리 조국은 자주, 자립, 자위의 사회주의 국가로 될 수 있었다"며 김 주석을 계승한 김정은 위원장에게 충성하자고 주민들을 독려했다.

또 조선중앙방송은 "수령의 유훈 관철에 모든 것을 다 바쳐갈 맹세가 이 가슴에 끓어 넘친다"는 주민들 인터뷰를 전했다.

우리민족끼리·조선의 오늘·메아리 등 대외선전매체들도 추모 기사들을 수십 건 쏟아냈다.

cla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