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8월 브리티시·스코틀랜드오픈 여자골프, 무관중으로 개최

송고시간2020-07-08 07:01

댓글
2019년 브리티시여자오픈 우승자 시부노 히나코.
2019년 브리티시여자오픈 우승자 시부노 히나코.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8월 영국에서 열릴 예정이던 여자프로골프 대회가 무관중으로 개최된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는 8일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레이디스 스코틀랜드오픈이 8월 13일부터 영국 스코틀랜드의 노스 베리크에서 무관중 경기로 열린다"고 발표했다.

또 영국 R&A도 8월 20일 개막하는 여자 브리티시오픈을 무관중으로 개최한다고 이날 밝혔다.

올해 여자 브리티시오픈은 영국 스코틀랜드의 사우스에어셔의 로열 트룬 골프클럽에서 열린다.

이 두 대회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으로 개최가 불투명했다.

특히 두 대회 모두 LPGA 투어가 공동 주관하기 때문에 미국에서 활동하는 선수들의 영국 출·입국과 그에 따른 자가 격리 기간 등이 변수로 지적됐다.

하지만 영국이 최근 일부 국제 스포츠 행사에 참여하는 선수, 코치 등의 자가격리 의무를 면제한다고 발표하면서 스코틀랜드와 브리티시 여자오픈의 개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여자 브리티시오픈은 올해 열리는 첫 메이저 대회다.

4월로 예정됐던 ANA 인스퍼레이션이 9월로 미뤄졌고 6월 US여자오픈은 12월로 연기됐다.

또 역시 6월 말에 개막하려던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은 10월로 개최 시기가 변경됐다. 8월 에비앙 챔피언십은 취소됐다.

LPGA 투어는 2월 호주여자오픈을 끝으로 코로나19 때문에 중단됐으며 31일 개막하는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으로 일정을 재개할 예정이다.

8월 첫 주 마라톤 클래식까지 미국에서 2개 대회를 치르고, 이후 스코틀랜드오픈과 브리티시오픈을 영국에서 진행하며 8월 말부터 다시 미국에서 10월 초까지 6개 대회가 이어진다.

남자 브리티시오픈은 7월 16일 개막 예정이었으나 이미 취소된 바 있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