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LG전자·LG디스플레이, 환경부와 '포장재 재사용' 시범사업

송고시간2020-07-08 11:30

댓글
LG전자 시스템 에어컨 실외기 포장 구조 변화
LG전자 시스템 에어컨 실외기 포장 구조 변화

[LG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LG전자[066570]와 LG디스플레이[034220]가 환경부와 함께 포장재 재사용 확대를 위한 시범사업을 진행한다.

LG전자는 8일 경남 창원 LG전자 창원R&D센터에서 '포장재 재사용 가능성 평가'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시범 대상 품목은 LG전자의 시스템 에어컨 실외기와 LG디스플레이의 올레드(OLED) 패널 포장재다.

실외기 포장재는 기존에 완충재로 사용하던 발포 스티로폼 대신 내구성을 높인 발포 플라스틱을 사용한다. 실외기 1대당 사용되는 종이는 기존 2천950g에서 300g으로 줄였다.

LG전자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연간 약 85t의 종이와 19t의 발포 스티로폼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포장재 재사용 시범사업 업무협약식
포장재 재사용 시범사업 업무협약식

(서울=연합뉴스) 8일 경남 창원시 LG전자 창원R&D센터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가운데),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오른쪽), LG디스플레이 구매그룹장 최영근 전무(왼쪽)가 '포장재 재사용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7.8 [LG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G디스플레이는 패널 사이에 끼우는 완충 시트, 외부 스티로폼 박스, 지게차 운반용 받침대 등 올레드 패널 포장재를 수거해 재활용할 예정이다.

포장재를 80%씩 회수해 5차례 이상 사용하면 기존 대비 포장재를 약 70% 줄일 수 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송재용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 이사장, LG전자 송대현 사장, LG디스플레이 최영근 전무 등이 참석했다.

송대현 사장은 "고객들에게 환경을 생각하는 제품과 서비스를 지속해서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cui7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