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중 무역분쟁 확산 예상에도…중기 42% "대응방안 없다"

송고시간2020-07-08 12:00

댓글
미중 무역전쟁에 국내 기업 타격 (PG)
미중 무역전쟁에 국내 기업 타격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 분쟁이 앞으로도 확산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지만, 국내 중소기업 상당수는 이에 대한 뾰족한 대응 방안을 갖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8일 중소기업중앙회가 전국 수출 중소기업 300곳을 대상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미·중 무역 분쟁 확산에 따른 중소기업 영향 조사'에 따르면 86.3%는 무역 분쟁이 확산하리라고 내다봤다.

확산 시 예상되는 지속기간에 대해서는 '6개월∼1년 이내'라는 응답이 45.0%로 가장 많았다. 이어 '1∼3년'이 31.7%, '6개월 이내'가 15.7%였다.

미·중 무역 분쟁이 중소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절반인 51.3%가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영향 없음'은 47.0%였다.

예상되는 피해로는 복수 응답을 허용했을 때 '전 세계 경기 둔화에 따른 수출 감소'(71.4%), '미·중 환율전쟁으로 인한 변동성 증가'(38.3%), '중국 시장 위축에 따른 대(對)중국 수출 감소'(34.4%), '중국 내 생산기지 가동률 저하 및 타국 이전 압박'(9.7%) 등이 나왔다.

반면, 국내 중소기업 가운데 절반 가까이는 이에 대한 대응 방안이 마땅치 않다고 답했다.

미·중 무역 분쟁에 대한 대응 전략을 묻는 말에 응답 기업의 42.0%는 '별도 대응 방안 없음'이라고 답했다. 이어 '거래처 및 수출시장 다변화'가 32.7%를 차지했고,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연구개발 투자 확대'가 17.3%로 그 뒤를 이었다.

이 외에 '환변동 보험 가입 등 환리스크 관리 강화'(17.0%), '생산기지 이전'(4.7%) 등이 뒤따랐다.

미·중 분쟁 리스크 극복을 위한 정부 중점 과제로는 '수출 다변화를 위한 해외시장 정보제공 강화'를 꼽는 기업이 41.7%로 가장 많았다. '해외 마케팅 지원 강화'(37.0%)와 '환율 변동 대응 등 외환 시장 안정화'(32.3%)를 꼽는 이들도 상당수였다.

중기중앙회는 "우리나라의 가장 큰 무역상대국인 미국과 중국의 무역 분쟁 확산은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수출 중소기업에는 최악의 상황"이라며 "정부는 시나리오별 중소기업 맞춤 전략을 세워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ts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