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풍선효과' 막자 서울에 '빨대효과'…서울 경매시장 '열기'

송고시간2020-07-08 11:15

댓글

서울 주거시설 낙찰가율 97.3%…7개월 만에 전국 1위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지난달 정부가 수도권 전역으로 부동산 규제를 강화하면서 서울의 법원경매 시장이 달아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옥션이 8일 발표한 경매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6월 전국의 경매 진행 건수는 1만3천947건으로, 이 가운데 5천87건이 낙찰돼 낙찰률 36.5%를 기록했다.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은 73.0%로 집계됐으며 평균 응찰자 수는 4.3명으로 집계됐다.

전국의 월별 경매 진행건수 및 낙찰가율
전국의 월별 경매 진행건수 및 낙찰가율

[지지옥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매 시장의 소화량을 나타내는 낙찰률은 전국적으로 전월 대비 0.8%포인트 올라 두 달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고, 부동산 가치에 대한 시장의 평가를 나타내는 낙찰가율은 전월 대비 4.1%포인트 떨어졌다.

주거시설 경매의 경우 수도권 내 분위기가 반전됐다.

최근까지 수도권의 상승세를 견인하던 인천은 지난달 낙찰률(44.8%)과 낙찰가율(89.3%)이 전월 대비 각각 0.4%포인트, 2.7%포인트씩 낮아졌고, 경기의 낙찰률(45.8%)도 전월 대비 4.8%포인트 떨어져 주춤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반해 서울의 낙찰률은 41.2%, 낙찰가율은 97.3%로 각각 2.2포인트씩 올랐다. 지난달 서울의 낙찰가율은 작년 11월(98.3%) 이후 7개월 만에 전국 1위에 올랐다.

업무·상업시설 경매에서도 서울의 낙찰률은 30.0%로, 전월 대비 11.0%포인트 올라 작년 10월(30.9%) 이후 8개월 만에 30% 선을 넘기며 활발한 모습이었다.

반면, 인천과 경기는 낙찰률과 낙찰가율이 모두 전월 대비 5%포인트 안팎으로 내려가며 부진했다.

지지옥션은 "정부가 수도권으로 확산하는 풍선효과를 막기 위해 규제 지역을 확대하면서 서울로 투자가 유입되는 '빨대효과'를 초래한 것으로 보인다"며 "동일한 규제 탓에 투자자들은 서울을 비교 우위에 놓는 양상"이라고 분석했다.

dk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