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천 미추홀구, 확진자 발생·격리 요양시설 등에 지원금

송고시간2020-07-08 14:20

댓글

인천시와 협의 마무리…지급 시기는 미정

코로나19 의료진들의 모습 (CG)
코로나19 의료진들의 모습 (CG)

[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거나 확진자의 접촉자가 격리된 인천 지역 요양 시설 등에 지원금이 지급된다.

인천시 미추홀구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관내 요양 시설 3곳과 인천시의료원에 재난관리기금을 지원해달라고 인천시에 요청했다고 8일 밝혔다.

이들 시설과 의료원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거나 확진자와 접촉한 요양원 입소자 등이 자가 격리된 곳이다.

앞서 미추홀구 한 요양원에서 간호사와 입소자 등 3명이 잇따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이들과 이들의 접촉자 54명이 다른 요양원과 인천시의료원 등 4곳에 분산 격리됐다.

미추홀구는 이들 4곳이 확진자가 발생·경유하거나 그 사실이 공개된 요양기관 혹은 접촉자 격리 시설 등 지원금 지급 요건을 충족한다고 보고 이를 추진했다.

지원 금액은 시설에 종사하는 요양보호사 50명의 인건비, 물품비, 감염병 예방에 들어간 비용 등을 합쳐 1억여원이 될 것으로 추정된다.

미추홀구 관계자는 "시와 협의는 마무리됐으나 재난관리기금 현황에 따라 상황이 달라질 수 있어 구체적인 지급 시기는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cham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