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터뷰] 좌남수 제주도의장 "원희룡 대권행보 도민 이해 구해야 도리"

송고시간2020-07-08 15:58

댓글

"제2공항 토론회서 접점 찾길 바라…도정과 견제·균형 조화 이룰 것"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은 8일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대권에 도전하겠다'고 도민에게 먼저 동의를 얻고 협조를 구하는 게 도리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후반기 의회를 이끌게 된 좌 의장은 "도의회와 도정 관계는 갈등과 긴장을 뛰어넘어 견제와 균형이 조화를 이루도록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제2공항 건설사업과 관련해 지방의회 차원에서 특위를 구성해 활동하고 있다. 국책사업 관련 지방의회 특위구성은 역사상 최초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터뷰하는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
인터뷰하는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

(제주=연합뉴스) 8일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이 도의회 집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0.7.8 [제주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oss@yna.co.kr

다음은 좌 의장과 일문일답.

-- 취임 소감은.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종식된 이후 아무도 가보지 않은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제주의 시대'로 만들도록 노력하겠다.

--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대권행보에 대한 견해는.

▲ 원 지사의 대권 도전을 크게 말릴 생각은 없다.

다만 도민에게 대권 도전을 먼저 고백하고 도민의 동의를 얻고(이해를 구하고) 대권행보를 하던가 해야 한다.

'대권 도전'한다고 하지만 도민에게 말했느냐, 그게 선행돼야 한다. 도민들에게 동의를 얻고 협조를 구하는 게 도리다.

(동의를 받는다는 의미는) 최소한 내가 이렇게 해서 대권에 도전하겠다. '도와달라' 얘기를 해야 하지 않느냐는 것이다.

도지사 3선 여부와 상관없이, 내가 정말 국가를 위해서 대권 도전하겠다고 얘기하면 되지 않느냐. 그게 도리다.

-- 제2공항 건설사업 갈등 해법은.

▲ 국책사업에 대해 지방의회 차원에서 '제2공항 건설갈등 해소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활동하는 것은 아마 지방의회 역사상 최초일 것이다.

그 활동의 일환으로 제2공항 쟁점 공개 연속 토론회가 개최되고 있다.

이번 토론회를 통해 쟁점인 (새로운) 공항 인프라가 필요한지 여부, 또 새로운 공항 건설 없이 기존 공항 활용 여부, 입지 선정 타당성 등이 논의돼 격론이 펼쳐지리라 예상되는 만큼 접점도 찾을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인터뷰하는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
인터뷰하는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

(제주=연합뉴스) 8일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이 도의회 집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0.7.8 [제주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oss@yna.co.kr

-- 후반기 의회 중점 추진과제는.

▲ 앞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중장기적 관점에서 대책을 세워나가겠다. 도의회와 도정 집행부 관계는 갈등과 긴장을 뛰어넘어 견제와 균형이 조화를 이루도록 노력하겠다.

ko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