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포켓볼 맞수'의 3쿠션 격돌…김가영, 차유람에 역전승

송고시간2020-07-08 15:32

댓글

3쿠션 전향 이후 첫 맞대결에서 김가영 2-1 승리

김가영(오른쪽)과 차유람
김가영(오른쪽)과 차유람

[PBA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포켓볼 여제와 여신으로 불렸던 김가영(37)과 차유람(33)이 3쿠션으로 전향 후 첫 맞대결을 펼쳤다.

두 선수의 자존심 대결에서 웃은 쪽은 김가영이었다.

김가영은 8일 그랜드 워커힐 서울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0-2021 프로당구(PBA) 투어 개막전 'SK렌터카 챔피언십'의 여자부 LPBA 16강전에서 차유람을 세트 스코어 2-1(4-11 11-9 9-6)로 제압했다.

포켓볼 국내 랭킹 1∼2위를 다투던 김가영과 차유람은 지난해 PBA 출범 이후 종목을 나란히 3쿠션으로 바꿨다.

이번 16강전은 두 선수가 3쿠션으로 전향한 이후 첫 1대 1 맞대결이라는 점에서 많은 관심이 쏠렸다.

김가영 경기 장면
김가영 경기 장면

[PBA 제공]

먼저 기선을 제압한 쪽은 차유람이었다. 차유람은 1세트를 11-4로 여유 있게 따내고 먼저 앞서 나갔다.

김가영은 2세트에서 극적으로 부활했다.

8이닝까지 5-9로 뒤져 패색이 짙었으나 9번째 이닝에서 6점을 몰아쳐 11-9로 짜릿한 역전 드라마를 썼다.

김가영은 그 기세를 3세트에도 이어갔다.

김가영은 1이닝에 6점을 몰아치면서 넉넉하게 승기를 잡는 듯했다.

하지만 김가영이 이후 침묵하는 사이, 차유람이 차근차근 따라붙어 7-6까지 추격했다.

마지막에 웃은 쪽은 김가영이었다. 집중력을 되찾은 김가영은 차유람을 따돌리고 3세트를 9-6으로 따냈다.

차유람을 누르고 8강에 진출한 김가영은 지난 시즌 마지막 대회 우승에 이어 2연패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차유람 경기 장면
차유람 경기 장면

[PBA 제공]

changy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