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차별금지법 반대' 21대 국회 첫 국민동의청원 됐다

송고시간2020-07-08 17:05

댓글
'나쁜 차별금지법 반대'
'나쁜 차별금지법 반대'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이 '평등 및 차별금지에 관한 법률' 제정을 위한 의견표명 관련 기자회견을 한 30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시민들이 '나쁜 차별금지법 반대'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20.6.30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정의당이 당론으로 발의한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반대하는 청원이 21대 국회 첫 국민 동의 청원이 됐다.

국회는 8일 포괄적 차별금지법 반대 청원서가 1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 청원이 성립됐다고 밝혔다.

국회는 지난해부터 전자청원제도를 도입, 온라인 청원사이트인 국민동의청원에 올라온 청원 중 30일간 10만명의 동의를 얻은 청원은 소관 상임위에 회부해 심의하도록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사무처는 이날 오후 3시 해당 청원을 소관 상임위인 법제사법위원회와 여성가족위 등 11개 관련 위원회에 회부했다.

차별금지법 반대 청원서는 지난달 24일 국민동의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왔다.

청원인은 포괄적 차별금지법이 "동성애를 조장하여 건강한 가정을 해체하며, 사회를 유지하는 기본적인 도덕을 파괴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차별금지법 입법을 촉구하는 청원은 이날 오후 4시 기준 1만 1천여 명의 동의를 얻었다.

km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