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가반역 혐의 체포 러 우주공사 고문, 체코에 군사정보 넘겨"

송고시간2020-07-08 17:04

댓글

현지 정보기관 "최종적으로 미국에 전달"…前 동료기자들 항의시위

모스크바 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 받는 사프로노프. [타스=연합뉴스]

모스크바 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 받는 사프로노프. [타스=연합뉴스]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정보기관에 국가반역 혐의로 체포된 우주분야 국영기업(공사) '로스코스모스'(Roscosmos) 사장 고문 이반 사프로노프는 러시아의 대외 무기 공급과 관련한 정보를 체코 정보기관에 넘긴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프로노프의 변호인단은 7일(현지시간) 타스 통신에 그의 체포 이유를 설명하면서, 러시아 정보기관인 연방보안국(FSB)은 사프로노프가 러시아의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 무기 수출에 관한 정보를 체코 정보기관에 넘긴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FSB는 앞서 이날 사프로노프를 체포하면서 구체적 이유를 공개하지 않았다.

FSB는 사프로노프가 2012년 체코 정보기관에 포섭돼 활동하다 2017년 해당 정보를 넘겼으며, 이는 최종적으로 미국 측에 전달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수사관들은 이날 모스크바 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서 사프로노프가 체코 정보기관과 주고받은 문자 기록이라고 주장하는 자료를 제시했다.

FSB는 사프로노프가 금전적 대가를 받고 기밀 정보를 건넸다고 주장했지만, 구체적 금액이나 관련 증거는 제시하지 않았다.

하지만 사프로노프는 자신에 대한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사프로노프는 지난 2010년부터 반정부 성향의 일간지 '코메르산트'와 '베도모스티' 등에서 10년 이상 군사전문기자로 일하며 깊이 있는 기사들로 이름을 알렸다.

지난 5월부터 로스코스모스 사장의 공보정책 담당 고문으로 일해왔다.

그는 이날 모스크바의 자택 인근에서 FSB 요원들에 체포됐다.

혐의가 유죄로 인정되면 사프로노프는 20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그의 체포 소식이 알려진 뒤 전 동료기자 20여명은 모스크바 시내의 FSB 청사 건물로 몰려가 항의 시위를 벌이다 연행되기도 했다.

동료 기자들은 정보당국이 사프로노프의 언론 활동을 문제 삼아 탄압에 나선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정보기관 요원들에 체포되는 사프로노프. [RT=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보기관 요원들에 체포되는 사프로노프. [RT=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