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심'에 날아간 5년 만의 슈퍼매치 승리…억울한 수원

송고시간2020-07-08 17:28

댓글

서울 고광민 3-3 동점골 빌미 된 파울 판정에 축구협회 '오심' 인정

심판 운영 축구협회로 통합 후 첫 사례

골 넣고 기뻐하는 서울의 고광민
골 넣고 기뻐하는 서울의 고광민

7월 4일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1' 수원 삼성 블루윙즈와 FC서울의 경기. 서울 고광민이 팀의 세 번째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프로축구 수원 삼성이 '오심' 탓에 5년 만의 슈퍼매치 승리를 날려버린 것으로 드러났다.

대한축구협회 심판위원회는 8일 수원과 FC서울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10라운드 경기에서 오심이 있었음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전날 열린 제14차 심판평가소위원회에서 지난 10라운드에서 나온 심판 판정의 정확성을 심사한 결과 수원-서울 경기에서 후반 13분 양상민에게 내려진 파울 판정이 오심인 것으로 판단했다.

당시 김용우 주심은 양상민이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문전으로 드리블하던 김진야의 발을 거는 파울을 범한 것으로 판정했다.

그러나, 심판평가소위원회 심사 결과 양상민의 태클은 김진야의 발을 걸기에 앞서 공을 먼저 걷어낸 것으로 드러났다.

수원은 3-2로 이기고 있었다. 그러나 문제의 판정으로 얻은 프리킥 상황에서 서울 오스마르의 직접 슈팅이 골키퍼에 막힌 것을 고광민이 재차 슈팅해 득점하면서 동점이 됐고, 경기는 결국 3-3 무승부로 끝났다.

수원은 2015년 4월 18일 5-1 승리 이후 5년, 17경기 만에 서울전 승리를 가져갈 절호의 기회를 '오심' 탓에 날려버린 셈이 됐다.

축구협회 심판위원회가 K리그 경기 판정에 대해 오심을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과거 K리그는 프로연맹, 아마추어 대회 등은 축구협회가 각각 담당해왔던 심판 배정·운영 업무가 올 시즌부터는 축구협회가 모두 맡는 것으로 일원화됐다.

송기룡 심판운영실장은 "영상 등을 활용해 정밀하게 보지 않는 한, 현장에서 주심이 정확히 판단해내기 어려운 상황이었다"면서도 "오심임을 인정한다. 앞으로 오심을 최대한 줄여나가겠다"고 말했다.

수원 관계자는 "K리그를 대표하는 슈퍼매치 결과에 중대한 영향을 끼친 판정이 오심이었던 점에 대해 유감"이라며 "이번 오심 인정이 앞으로 명확한 판정이 내려질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a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