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포항지열발전 감사 미흡…지진 위험성 축소 의혹 조사해야"

송고시간2020-07-08 17:39

댓글

포항지진 지열발전공동연구단 21개 항목 조사 요청

지난 4월 기자회견 하는 포항지진 지열발전공동연구단
지난 4월 기자회견 하는 포항지진 지열발전공동연구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포항 11·15지진 지열발전공동연구단 양만재 부단장은 8일 경북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감사원의 포항지열발전사업 감사 결과와 관련해 미흡한 21개 항목 조사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양 부단장은 11·15지진 지열발전공동연구단에 참여한 교수, 전문가, 시민 등이 한 달간 논의과정을 거쳐서 조사항목을 정리했다고 밝혔다.

그는 "포항지열발전소 건설과 관련해 (정부 측이) 2002년부터 여러 연구과제를 통해 부지를 선정해놓고 다른 지역은 구색 맞추기로 끼워 넣은 의혹이 있다"며 "포항 일대 단층이 분포함에도 의도적으로 지진 위험성을 축소한 의혹도 있다"고 주장했다.

또 "반경 50㎞ 내에 원전과 방사성폐기물처분시설이 존재함에도 잠재 지진원 존재를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한국수력원자력, 원자력환경공단 등에 평가 맡기지 않은 데 따른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감사원 감사 조치를 기반으로 포항지열발전 프로젝트 사업에 대한 최종평가를 성실하게 이행했는지 조사 및 조치 결과 공개를 요청한다"며 "포항지열발전 4차 수리자극에 참여한 외국 전문가 책임이 없는지도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양만재 포항 11·15지진 지열발전공동연구단 부단장
양만재 포항 11·15지진 지열발전공동연구단 부단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sds12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