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방한 마지막날 비건 청와대 방문 예정…추가 메시지 내놓을까

송고시간2020-07-09 05:00

댓글

대북 메시지 또 나올지 주목…2박3일 일정 마무리한 뒤 일본행

회동 마친 이도훈 본부장과 스티븐 비건(왼쪽)
회동 마친 이도훈 본부장과 스티븐 비건(왼쪽)

(서울=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동을 마친 후 이동하고 이동하고 있다. 2020.7.8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김동현 기자 =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9일 서울에서 마지막 날 일정을 소화한다.

비건 부장관은 이날 오전 청와대를 방문해 서훈 신임 국가안보실장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할 가능성도 제기되지만, 여건상 어려울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서훈 실장을 만날 경우 비건 부장관이 전날에 이어 추가적인 대북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비건 부장관은 전날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한 뒤 "한국 정부가 북한과 남북협력 목표를 추진하는 데 있어서 한국 정부를 완전히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협상할 준비가 됐고 권한이 있는 카운터파트(상대)를 임명하면 북한은 그 순간 우리가 (대화할) 준비가 됐음을 알게 될 것"이라는 입장도 내놨다.

비건 부장관은 청와대 방문을 끝으로 공식 행사를 마무리하고 일본으로 출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 이후 미 행정부 고위 인사로는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한 그는 지난 7일 오후 오산공군기지 도착한 뒤 서울로 올라와 방한 일정을 시작했다.

그는 9일 오후 일본으로 떠나며 중국은 들르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gogo213@yna.co.kr

blue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