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학습권 침해 보상하라"…부산대 학생 총투표 가결

송고시간2020-07-08 20:07

댓글
학습권 침해 보상 요구 부산대 학생 총투표 가결
학습권 침해 보상 요구 부산대 학생 총투표 가결

[부산대 총학생회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국립 부산대 학생들이 대학본부에 코로나19로 인한 학습권 침해 보상 등을 요구하는 학생 총투표를 과반수 찬성으로 가결했다.

부산대 총학생회는 7∼8일 이틀간 학생 총투표를 한 결과 1학기에 수업을 하지 않은 교수 징계와 수업권 보상을 요구한 안건을 찬성률 97.93%(1만753명)로 통과시켰다고 8일 밝혔다.

안건에 반대한 학생은 227명(2.07%)이었다.

총투표에는 재학생 유권자 2만897명 중 52.54%인 1만980명이 참가했다.

요구사항은 대학본부가 수업 전수조사를 벌여 이번 학기에 수업하지 않은 교수를 징계하고 학습권 피해를 본 학생에게 구체적인 보상책을 제시하라는 등 크게 두 가지다.

총학은 앞서 지난 4일 대의원 대회를 열어 코로나19 확산으로 올해 1학기 재택수업이 결정돼 학습권 피해를 본 사례가 많아 정당한 보상을 받아야 한다며 학생 총투표를 결의했다.

총학은 그동안 학습권 보장을 위해 대학본부와 수차례 회의를 갖고 학생 피해 사례에 대한 개선을 요구했지만, 대학본부는 학기 말까지 제대로 된 해결책을 내놓지 않았다고 총투표 배경을 설명했다.

부산대
부산대

[부산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총학은 총투표 결과를 대학본부에 전달하고 학습권 침해 보상과 교수 징계를 요구할 예정이다.

대학본부는 지난달 총학이 요구한 수업 침해 보상 등에 대해 등록금 환불이나 보상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대학 최고 학생의결기구인 학생 총투표를 통해 재학생 유권자 과반수가 학습권 침해 보상에 찬성한 만큼 대학본부가 어떤 입장을 나타낼지 관심이 쏠린다.

최근 같은 국립대인 전북대는 1학기 납부 등록금의 10%를 학부생에게 돌려주는 특별장학금 지급을 결정했다.

win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