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옵티머스 직원 '0명'에 실사단 난감…포렌식 조사 도입할듯

송고시간2020-07-09 06:32

댓글

실사기간 약 두달 예상…손실률에 촉각

'펀드 사기' 옵티머스 자산운용 경영진 영장심사 (CG)
'펀드 사기' 옵티머스 자산운용 경영진 영장심사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를 낸 옵티머스자산운용에 대한 실사 과정에서 디지털 포렌식팀이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실사단은 옵티머스운용 임직원들이 한 명도 남아있지 않은 상황이라 기본적인 자료 확보가 쉽지 않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 포렌식 작업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9일 금융당국와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일회계법인은 옵티머스운용의 관리인으로 선임된 금융감독원, 펀드 판매사인 NH투자증권[005940]과 협의 아래 지난 6일부터 실사에 본격 착수했다.

이들은 실사 예상 기간을 약 2개월로 잡고 있다.

문제는 옵티머스운용 측 임직원이 '0명'인 상황이라 자료를 요청하거나 인터뷰할 대상이 마땅치 않다는 점이다.

당초 이 회사 임직원은 지난 3월 말 기준 총 12명이었지만 환매 중단 사태가 일파만파 번지면서 대부분이 퇴사했다.

김재현 대표(50)와 2대 주주 이모(45)씨, 이 회사 이사 겸 H 법무법인 대표 윤모(43)씨는 안전한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고 투자자들을 속여 자금을 끌어모은 뒤 부실 사모사채에 투자한 혐의로 구속된 상태다.

기초 자료 확보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 실사단은 디지털 포렌식을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디지털 포렌식은 데이터가 담긴 각종 저장매체 등에 남아 있는 각종 정보를 복원하고 분석하는 작업이다.

삼일회계법인은 자체 포렌식 조직을 갖추고 있어 비용 가중 측면에서도 다소 자유로운 편으로 알려졌다.

실사단은 포렌식 등을 활용해 얻은 자료들을 분석해 환매가 중단된 펀드의 자산 존재 여부와 회수 가능성을 평가하게 된다.

실사단은 라임자산운용 실사 때와 유사하게 펀드 자산을 A·B·C 등급으로 나눠 ▲ 모두 회수할 수 있는 자산 ▲ 일부만 회수할 수 있는 자산 ▲ 전혀 회수할 수 없는 자산 등으로 나눌 것으로 보인다.

이를 바탕으로 예상 손실액이 확정돼야 투자자들의 분쟁 조정 절차가 본격화될 수 있다.

다만 옵티머스운용이 자금 투자처라고 밝힌 아트리파라다이스, 씨피엔에스, 골든코어, 하이컨설팅, 엔비캐피탈대부 등이 대체로 정체가 불분명한 대부업체나 부동산 컨설팅 업체라 회수할 수 있는 자산 규모가 그리 크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한국투자증권은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들에게 원금의 70%를 일괄 선지급 한 뒤 펀드 실사 결과를 확인한 뒤 나머지 30%에 대한 지급 여부를 오는 9월 30일까지 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NH투자증권 역시 투자자들에 대한 선보상안을 내부 논의 중이다.

sj99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