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프랑스 "코로나19 2차확산 와도 전국 봉쇄는 안해"

송고시간2020-07-08 21:22

댓글

카스텍스 총리 "완전봉쇄, 경제와 시민생활에 심각한 결과 초래"

지난 7일 다시 문을 연 프랑스 파리의 로댕미술관에서 한 관람객이 로댕의 '키스'를 들여다보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7일 다시 문을 연 프랑스 파리의 로댕미술관에서 한 관람객이 로댕의 '키스'를 들여다보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급속도로 확산하더라도 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주는 전국 봉쇄조치를 또다시 내리지는 않겠다고 밝혔다.

장 카스텍스 총리는 8일(현지시간) RTL 방송에 출연해 "시민들의 일상생활과 경제·사회활동을 유지하면서 2차 감염에 대비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재확산이 오더라도 지난 3월 했던 것처럼 전국 봉쇄령을 내리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완전봉쇄가 경제와 시민 생활에 초래하는 결과가 매우 심각하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프랑스는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하자 지난 3월 전국에 봉쇄령을 내린 뒤 6월부터 봉쇄를 점진적으로 해제, 현재는 대부분의 제한 조치가 풀린 상태다.

프랑스의 8일 현재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6만8천810명으로, 이 중에 2만9천933명이 숨졌다.

프랑스 정부는 코로나19의 2차 확산이 올 경우 완전봉쇄 대신 경제활동 금지나 자택대기령 등의 제한조치를 감염이 확산하는 특정 지역에 선별적으로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카스텍스 총리는 "우리는 국민을 보호할 것이지만 (경제의) 생태적 전환과 경제회복에도 투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프랑스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자국 경제 규모(GDP)가 작년 대비 11% 위축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사태가 2차대전 이후 최악의 경제 위기라는 것이 프랑스 정부와 경제전문가들의 평가다.

카스텍스 총리는 지난주 총리로 발탁되기 직전까지 프랑스 정부의 자문위원으로 봉쇄해제와 경제활동 재개 방안을 집중적으로 조언해왔다.

yongl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