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 소녀상에 자전거 묶어놔…경찰, 재물손괴죄 검토(종합)

송고시간2020-07-09 15:59

댓글

경찰 "30대 남성 신원 파악, 곧 소환해 경위 조사"

자전거 묶인 부산 소녀상
자전거 묶인 부산 소녀상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부산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 30대 남성이 자물쇠로 자전거를 묶어 놓은 것과 관련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 자전거를 묶어놓고 간 A씨를 소환해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경찰은 소녀상에 자전거를 묶은 A씨의 행위가 재물손괴죄에 해당하는지 법리 검토를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소녀상에 물건을 놓고 간 이전 사례와 달리 자물쇠로 자전거를 묶어 놓고 갔고, 자전거 주인의 신원이 명확히 파악된 상태라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실관계 확인 후 입건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앞서 8일 오후 5시께 자전거 한 대가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 철근 자물쇠로 묶여 있는 것을 인근에서 근무 중이던 경찰이 발견했다.

경찰은 자전거를 수거할 것을 요청했지만 A씨는 "화분은 되는데 왜 자전거는 안 되냐, 화분을 치우면 자전거를 가져가겠다"고 말하며 거부했다.

자전거 묶인 부산 소녀상
자전거 묶인 부산 소녀상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후 경찰이 열쇠 수리공을 불러 자물쇠를 푸는 등 현장을 정리하려 하자 A씨가 갑자기 나타나 "자물쇠를 풀면 재물손괴죄에 해당한다"며 난동을 부렸다.

경찰은 A씨에게 임의동행을 요청했으나 그는 이를 거부하고 스스로 자물쇠를 풀어 현장을 벗어났다.

최근 들어 부산 소녀상에서 A씨가 한 행위와 비슷한 일이 반복되고 있으나 명확한 처벌 규정이 없어 경찰은 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달 22일에는 누군가 소녀상에 '박정희'라고 적힌 노란색 천과 염주, 빨간 주머니가 걸린 나무막대기를 놓고 가기도 했다.

psj1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