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트럼프 "학교 개교 안 하면 자금지원 끊을 수도" 정상화 압박

송고시간2020-07-08 23:46

댓글

가을 개교 촉구…"개교 위한 CDC의 비현실적 지침에 동의 안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문을 닫은 학교들이 가을 학기를 맞아 개교하지 않으면 자금 지원을 중단할 수도 있다고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독일, 덴마크, 노르웨이, 스웨덴 그리고 많은 다른 나라에서 학교는 문제없이 열려있다"며 "민주당원들은 11월 선거 전에 미국 학교가 문을 열면 정치적으로 그들에게 나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아이들과 가족들에게는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문을 열지 않는다면 자금 지원을 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른 트윗에선 "나는 개교를 위한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매우 힘들고 비용이 많이 드는 지침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며 "그들은 학교들이 문을 열기를 원하지만 학교에 매우 비현실적인 일을 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나는 그들을 만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로이터통신은 "가을에 미국 학교가 개교하도록 압력을 가해온 트럼프 대통령은 개교하지 않는 학교에 대한 연방 정부의 자금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위협했다"며 다만 "대통령이 어떤 구체적인 지원을 염두에 두고 있는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전했다.

미국 헌법에 따라 주 정부가 초·중등 교육을 담당하지만, 연방 정부는 일부 보충적 지원을 제공한다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CDC의 경우 학교 개교와 관련, 학생과 교사에게 가능한 한 마스크를 쓰고 책상 간 거리를 띄우며 구내식당 대신 교실에서 식사하고 화장실 세면대 사이에 물리적 장벽을 설치하도록 하는 등의 지침을 제시하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가 미 전역에 재확산하는 와중에도 경제 정상화 의지를 드러내며 휴교 중인 각급 학교가 개교해야 한다고 강조해왔으며 전날도 백악관에서 학교 재개와 관련한 행사를 열고 가을 학기 개학을 촉구했다.

z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