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멍멍! 배달왔어요"…코로나 속 콜롬비아 슈퍼마켓 배달돕는 개

송고시간2020-07-09 01:50

댓글
빵이 든 바구니를 물고 배달 나서는 에로스
빵이 든 바구니를 물고 배달 나서는 에로스

[A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배달 서비스 이용이 늘어난 콜롬비아에서 슈퍼마켓 배달을 돕는 영리한 개가 화제가 되고 있다.

8일(현지시간) AP통신과 현지 카라콜TV에 따르면 콜롬비아 메데인의 한 작은 슈퍼마켓 주인 가족과 함께 사는 래브라도레트리버 종의 8살 에로스는 요즘 하루에 몇 차례씩 식료품이 든 바구니를 물고 배달을 다닌다.

에로스는 가파른 언덕길을 오르내리며 고객 집에 물건을 전달해주고, 고객들이 주는 간식과 쓰다듬는 손길을 '배달료'로 받는다.

에로스는 주인 마리아 보테로 가족이 4년 전 슈퍼마켓을 시작하면서 자연스럽게 슈퍼마켓 일원이 됐다. 보테로와 아이들이 배달을 갈 때마다 에로스도 따라나섰다.

에로스가 배달을 마친 후 고객이 준 간식을 먹고 있다.
에로스가 배달을 마친 후 고객이 준 간식을 먹고 있다.

[AP=연합뉴스]

주소를 읽을 줄은 모르지만, 자주 식료품을 주문하고 자신에서 간식을 준 고객 몇 명의 이름을 기억하게 됐다. 훈련을 거치자 그들의 집을 스스로 찾아가는 법도 터득했다.

보테로는 "에로스는 고객 5∼6명의 이름을 안다. 바구니에 물건과 영수증을 담아 보내면 에로스로부터 물건을 담은 고개들이 계좌이체로 물건값을 낸다"고 설명했다.

배달 가는 중에 딴 길로 새지 않을까, 바구니에 담긴 음식을 먼저 먹지 않을까 걱정하는 고객도 있지만 에로스는 늘 문제 없이 배달 임무를 마친다.

보테로는 "잠시 정신이 팔릴 때도 있고, 오줌을 누기 위해 멈춰야 할 때도 있지만 늘 가던 길을 계속 간다"며 "배달 물품도 온전하게 전달한다"고 전했다.

대식가인 에로스는 고객이 간식을 주기 전까지 집 앞을 떠나지 않는다고 한다.

콜롬비아에서 코로나19로 외출이 제한되면서 에로스의 임무는 더욱 중요해졌다.

보테로는 "에로스가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를 돕는다"며 "손님들도 에로스를 보면서 좋아한다"고 말했다.

슈퍼마켓 배달 돕는 콜롬비아 개
슈퍼마켓 배달 돕는 콜롬비아 개

[AP=연합뉴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