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코로나 하루 6만명 확진에도 나스닥은 또 사상 최고치

송고시간2020-07-09 06:02

댓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뉴욕증시는 8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우려스러운 각종 수치에도 일제히 상승했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117.10포인트(0.68%) 오른 26,067.28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24.62포인트(0.78%) 상승한 3,169.94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48.61포인트(1.44%) 상승한 10,492.50을 각각 기록했다.

전날 하루 숨고르기를 한 나스닥은 이틀 만에 다시 역대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웠다.

미국에서는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6만명에 도달하고 누적 확진자도 300만명을 넘어설 정도로 우울한 통계가 잇따라 발표됐으나, 대형 기술주들이 주가지수를 밀어올렸다.

애플 주가는 2.3% 올라 역대 최고치를 찍었고 마이크로소프트와 아마존도 각각 2.2%, 2.7% 상승했다.

스파르탄캐피털 증권사의 피터 카디요 수석이코노미스트는 로이터통신에 "시장이 코로나19 신규 환자 증가의 잠재적 영향을 계속 무시하고 있다"며 "주가가 너무 올랐다. 증시가 폭락할 것 같지는 않지만, 투자자들은 지금 불장난을 하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뉴욕증시
뉴욕증시

[AP=연합뉴스]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