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항보안공사 직원, 운전경력 위조 의혹…경찰 수사

송고시간2020-07-09 08:37

댓글
부산항보안공사 로고
부산항보안공사 로고

[부산항보안공사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부산항 경비와 보안을 책임지는 부산항보안공사(BPS) 일부 직원이 공문서를 위조해 음주운전 여부를 숨겼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9일 항만업계와 경찰 등에 따르면 최근 부산 중부경찰서는 부산항보안공사 일부 직원이 징계처분을 피하기 위해 정상 발급된 운전경력 증명서에서 음주운전 내용을 지운 뒤 제출하는 방식으로 공문서를 위조했다는 고발장을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보안공사는 음주운전 이력 등을 살펴 업무 수행에 적합한지 판단하기 위해 6개월에 한 번씩 전 직원에게 운전경력 증명서를 제출받는다.

경찰은 부산항 보안공사에 관련 자료를 요청하는 한편 관계자들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부산항보안공사 측도 전 직원에 5년간 운전경력 증명서 제출을 요구하는 등 자체 조사에 나섰다.

handbrother@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