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개막 앞둔 MLB 코로나19 전수 조사서 66명 확진 판정

송고시간2020-07-09 08:38

댓글

선수 58명, 코칭스태프 8명 양성 반응…음성 판정자만 캠프 참가

여름 캠프에 참가한 보스턴 레드삭스 선수들
여름 캠프에 참가한 보스턴 레드삭스 선수들

[USA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가 개막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수 조사를 한 결과, 전체의 1.8%가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9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선수노조가 선수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입수해 이같이 보도했다.

메이저리그는 이달 말 개막을 앞두고 선수와 스태프 등 총 3천740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완료했다.

그 결과 98.2%에 해당하는 3천674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나머지 66명은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중 선수가 58명, 스태프가 8명이다.

메이저리그는 음성 판정을 받은 선수와 스태프만 캠프에 참가할 수 있도록 했다.

이달 말 개막을 앞두고 필수적으로 거쳐야 하는 과정이지만 워싱턴 내셔널스, 휴스턴 애스트로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등 일부 구단들은 검사 결과 확인까지 시간이 지체돼 예정된 단체훈련을 취소하기도 했다.

changy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