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6·17대책·코로나로 이달 주택사업경기 전망 '흐림'

송고시간2020-07-09 11:00

댓글

전국 HBSI 전망치 지난달 대비 17.8포인트 하락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추이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추이

[주택산업연구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6·17 부동산 대책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이달 전국적으로 주택사업경기가 매우 안 좋을 것으로 전망됐다.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은 7월 전국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전망치가 68.7로, 지난달보다 17.8포인트(p) 하락했다고 9일 밝혔다.

HBSI는 한국주택협회·대한주택건설협회 소속 회원사 500여 곳을 대상으로 조사해 공급자(건설사) 입장에서 주택사업 경기를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이 전망치가 기준선인 100을 넘으면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고 응답한 건설사가 그렇지 않다는 응답보다 많다는 뜻이고, 100을 밑돌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어려움이 장기화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정부의 부동산 규제 정책 기조가 강화하면서 주택 사업자의 사업추진 부담이 커지고 있는 것이라고 주산연은 설명했다.

지역별로 이달 서울의 전망치가 지난달 대비 30.8포인트 하락한 75.4로, 2018년 10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인천(56.7)은 전달 대비 40.6포인트 떨어져 전국에서 하락 폭이 가장 컸으며 경기(54.9)도 전망치가 지난달보다 37.4포인트나 하락했다.

지방 광역시는 이달 전망치가 울산(77.7)을 제외하고 부산(55.5), 대구(65.5), 광주(69.5), 대전(54.1)이 50∼60선에 그치며 사업 개선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확대했다.

이달 재개발·재건축 수주 전망치는 재개발 83.0, 재건축 84.9로 나타나 전달보다 각각 8.7포인트, 8.4포인트 빠졌다.

주산연은 "안전진단 강화, 조합원 거주 요건 강화, 초과이익환수제 본격 시행 등 재건축 사업을 중심으로 정비사업에 대한 규제가 강화함에 따라 당분간 정비사업에 대한 부정적 전망이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7월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동향
7월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동향

[주택산업연구원 제공]

redfla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