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훈-비건, 청와대서 면담…한반도 정세 논의

송고시간2020-07-09 10:53

댓글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 하는 비건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 하는 비건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7월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는 9일 청와대에서 만나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훈 안보실장 취임 이후 첫 만남이다.

두 사람은 무엇보다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으로 조성된 한반도 긴장을 해소하고 북미·남북 대화의 교착을 푸는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물론 미국 역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측과 대화 의사를 밝힌 상태다.

동시에 남북관계 진전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비건 부장관은 전날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한 뒤 "한국 정부가 북한과 남북협력 목표를 추진하는 데 있어서 한국 정부를 완전히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건 부장관의 문재인 대통령 예방은 이뤄지지 않았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당초부터 문 대통령과 비건 부장관의 만남을 고려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비건 부장관의 이날 청와대 방문 자체가 서훈 실장과의 면담을 위한 것이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한국 방문 일정을 마친 비건 부장관은 이날 오후 일본으로 떠난다.

kbeom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