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늘 밤 제주·남부지방 최고 200mm 많은 비…내일 전국 확대

송고시간2020-07-09 10:56

댓글
장마(CG)
장마(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9일 밤 제주도와 남부지방에서 많은 비가 내리고 10일에는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부터 중국 남부에서 저기압이 다가오고 정체전선이 북상하면서 9일은 남해안과 제주도, 10일은 전국에 비가 오겠다고 예보했다.

이후 저기압이 동해상으로 이동하고 정체전선이 남하하면 10일 오후 서쪽 지역부터 비가 그치기 시작해 강원 영동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이 갤 예정이다.

동풍이 이어지는 강원 영동은 11일 새벽까지 비가 내리고, 동해상으로 이동한 저기압에 동반된 2차 비구름이 통과하는 충청도와 전라도, 경상 내륙은 11일 새벽에서 아침 사이 약하게 비가 다시 내리겠다.

9일 밤과 10일 오전에는 우리나라 동쪽에 위치한 북태평양고기압과 남해안을 지나가는 저기압 사이에서 많은 양의 수증기가 유입돼 제주도와 경상 해안은 시간당 50∼70mm, 전남 남해안에는 시간당 30mm 내외의 매우 강한 비가 올 전망이다.

일부 지역은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가 치면서 짧은 시간 매우 많은 비가 집중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산사태, 저지대·주택 침수 등 시설물 피해에 대비하고 계곡이나 하천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니 안전사고에도 특히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비는 저기압과 이동 경로가 가까운 남부지방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많은 양이 오겠고 높은 지형으로 인해 비구름이 더욱 발달하는 경남 해안과 제주 남부·산지는 최고 200mm의 매우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저기압과 거리가 먼 서울·경기를 비롯해 그 밖의 중부지방은 5∼40mm의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우리나라를 통과하는 저기압이 더욱 발달하거나 이동 경로가 미세하게 변화해 남풍이 강해지면 제주도와 남부지방의 강수량이 늘어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e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